LG CNS, 모나체인 기반 스마트팜 사업 추진
LG유플러스와 빅데이터·AI·블록체인 기반 미래형 식물공장 실증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LG유플러스와 LG CNS가 식물공장 기업 팜에이트와 LG CNS의 자체 블록체인 모나체인을 이용한 스마트팜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LG 유플러스는 LG CNS, 팜에이트와 협력해 상도역에서 자율제어 및 식품안전이력관리가 가능한 '미래형 식물공장'을 공동 실증한다. 


미래형 식물농장은 밀폐된 공간에 인공조명, 온/습도, 이산화탄소 및 배양액 등의 조절을 통해 24시간, 365일 일정한 생육조건을 유지하며 환경오염, 계절변화, 장소제약을 극복할 수 있다. 


3사는 미래형 식물공장에서 무선통신과 연결된 모니터링 센서와 지능형 폐쇄형TV(CCTV), 빅데이터, AI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 원격 작물 재배를 구현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환경 및 생장 모니터링 센서와 통신 인프라,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기반의 스마트팜 통합관제플랫폼을 제공한다. LG CNS는 블록체인 솔루션 모나체인을 활용한 식품안전이력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생산에서 배송까지 전 단계의 이력 추적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팜에이트는 상도역 내 식물공장 실증 테스트베드와 작물 재배 및 운영을 담당할 계획이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미래기술개발랩 담당은 "미래형 식물공장 실증 사업을 시작으로 새로운 농업의 미래를 준비하고 농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앞장서겠다"며 "스마트팜의 다양한 사업모델 발굴을 위해 파트너사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