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분기 첫 영업적자 '코로나19' 직격탄
車강판 등 생산 축소로 고정비 부담 확대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포스코가 개별기준 분기 첫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포스코가 분기 적자를 낸 건 지난 2000년 분기별 실적 공시가 시행된 이후 처음이다. 국내 철강업계의 맏형 격인 포스코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세계 경제에 불어 닥친 격랑의 파고를 쉬이 넘지 못하고 있다. 포스코는 긴축경영과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하반기 최대한 실적을 방어하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21일 컨퍼런스콜로 진행된 2020년 2분기 경영실적 발표에서 개별기준 매출 5조8848억원, 영업손실 108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21.3% 크게 줄었고, 영업실적은 사상 첫 적자로 전환했다.


포스코는 연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여파를 고스란히 감내하고 있는 중이다. 최악의 실적 쇼크에 빠졌던 지난해를 만회하기 위해 총력전에 나섰으나 올 2분기도 유의미한 실적 개선에는 실패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실적 부진의 가장 큰 요인은 생산 축소에 따른 고정비용 부담 확대다. 전세계 최대 철강 수입국가인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등은 2분기 역내 경기 둔화와 함께 자동차, 가전 등 주요 제조공장 가동 중단을 단행했다. 이는 포스코 해외 거점인 코일센터(SSC) 운영 차질과 수출에 직격탄이 됐다.


여기에 당초 5월 말로 예정됐던 광양 3고로 재가동의 연기와 일부 압연라인 휴업 등도 잇따랐다. 수요가 급격히 줄면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이에 따라 포스코의 2분기 조강생산량은 779만3000톤으로 전분기대비 127만3000톤이나 축소됐다. 같은 기간 제품생산량도 85만8000톤 감소한 776만2000톤에 그치며 고정비용 부담 확대로 직결됐다.


포스코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2분기 철강 생산과 판매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자동차강판 중심으로 가동률이 대폭 떨어졌다"면서 "하반기에는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원가절감 활동 'Cost Innovation 2020' 강화와 스마트공장 최적화 등으로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13조7216억원, 영업이익은 167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5.9%, 영업이익은 84.3% 큰 폭 동반 감소한 실적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도 5.3%포인트(p) 추락한 1.2%에 그쳤다.


포스코는 별도기준 영업적자에도 불구하고 계열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 판매 호조, 포스코건설의 건축 및 플랜트 사업 이익 개선, 포스코에너지의 터미널사업 확장 등이 철강부문 부진을 조금이나마 만회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하반기에도 그룹 차원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식량 트레이딩 확대와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본격 가동,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소재 투자 지속 등을 통해 미래 수익의 기반을 다지겠다는 목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