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상반기 순익 1.7조···전년비 6.8%↓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대비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영향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금융그룹이 올해 상반기 1조711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6.8% 감소한 규모다. 


이에 대해 KB금융은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의 견조한 성장에도 미래 경기전망 시나리오를 고려한 선제적 대손충당금 적립 등으로 당기순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KB금융은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른 건전성 악화에 대비하고자 그룹 차원에서 약 2060억원 규모의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했다.


수익성 지표 중 하나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8.88%로 전년 수준을 회복했다. 다른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1.74%로 전분기대비 10bp하락했다.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은행 NIM의 하락, 카드사의 자산 수익률 하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BIS자기자본비율은 올해 6월 말 기준 14.13%를 기록했다. 전분기대비 5bp가량 상승한 수준으로, KB금융은 그간 꾸준히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등이 자본적정성 강화에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올해 6월 말 기준 그룹 총자산(연결 기준)은 569조6000억원으로 전년말대비 9.9%증가했다. 


KB금융의 한 관계자는 "지난 1분기 금융시장의 급격한 변동성 확대로 일시적으로 확대됐던 기타영업손실이 2분기 들어서는 금융시장 안정화로 상당 부분 회복되고 증권과 카드사 등 비은행 계열사의 수수료이익이 확대된 데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 촉발된 경기침체와 금리하락이 이어진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견고한 여신 성장과 비은행 부문 강화로 그룹의 안정적인 이익 창출력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출처=KB금융그룹>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국민銀, 인니 부코핀은행 시스템 뜯어고친다

8월 말 최대주주 등극 이후 리스크 관리 중심으로 시스템 개선 박차

SK 주식 매각한 국민銀, 포스코 주식은?

2008년 맞교환으로 현재 1.81% 보유···주가 반등 기미 없어 일정 못 잡아

KB금융, 인수대금 조달 막바지 작업

2개월여간 총 1.35조 마련

KB금융, '운용자산 260조' 칼라일그룹과 '맞손'

네트워크 활용한 신규 투자처 공동 발굴···교환사채 투자협약도 체결

KB금융, 인수계약 후 회사채로 총 8100억 확보

잔여 인수대금 확보 위해 영구채·선순위채 추가 발행할 듯

카페24-국민銀, 온라인 사업자 지원 업무협약

판매대금 정산 시간 단축 및 비대면 금융상품 신청 간소화 지원

국민銀, 5억유로 규모 커버드본드 발행

지속가능채권으로 사회문제 해결 및 코로나19 금융지원 등에 활용

KB국민은행

<승진> ◇지역본부장 ▲경기남9(오산운암) 지역본부장 김영묵  ◇지점장 ▲광주종합금융센터 지점장 김련 ▲노원지점장...

KB국민카드, '겟백 서비스' 출시···수수료 없어

결제 당일 포인트로 지급···물품구입대금 결제, 현금화 가능

KB금융 자산운용부문, 2Q서 흑자 전환

금융시장 안정화로 ETF·외화 채권 등 '반등'

KB국민카드, 실적 선방했지만···건전성은 저하

충당금 추가적립에도 상반기 NPL커버리지비율 13.6%p ↓

KB금융 "하반기 여신 성장속도 조절한다"

상반기 대출 증가율 6.7%···올해 목표 초과 달성

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1.8조···전년비 5.7%↓

코로나19·금융상품 문제 등으로 충당금 및 비용 약 4000억 적립 영향

우리금융, 상반기 순익 6605억···전년比 44%↓

DLF·라임 사태 등으로 충당금 증가한 영향

동학개미가 금융지주 실적 살려줬다

증권 수수료 수입, 이익 기여도 커져···계열 증권사없는 우리금융은 소외

KB, '印尼판 금융그룹' 만든다···증권업도 진출

은행, 보험, 캐피탈에 이어···인니 기반 해외수익 확보 전략

국민銀, 인니 부코핀銀 최대주주 등극

지분 67%로 확대···일단 리스크 관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