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비비안, 손영섭 대표 신규선임
임시 주총서 '비비안'으로 사명 변경도
손영섭 남영비비안 대표이사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남영비비안이 손영섭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


남영비비안은 지난 20일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사내이사로 선임된 손영섭 부사장을 비비안의 새로운 대표이사로 선입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1993년 남영나이론에 입사한 후 비비안의 프랑스 정통 란제리 브랜드 바바라(Barbara)의 상품기획 및 디자인 총괄을 거쳐 현재는 비비안 브랜드 전반을 총괄하고 있다. 이번 대표이사 선임은 기존 란제리 사업 외 신규 마스크 사업까지 아우르는 탁월한 직무 수행 능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는 것이 비비안 측의 설명이다.



손영섭 비비안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한 힘든 시기에 대표이사로 취임을 하게 됐지만 비비안의 재도약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는 대표'가 되겠다"며 "발전하고자 노력하지 않는 기업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비비안 관계자는 "이사회 추천으로 사내이사로 신규선임되고 이사회 의결을 통해 대표이사로 취임하게 된 손영섭 대표이사는 비비안의 신규사업 등 회사 성장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남영비비안은 사명을 '비비안'으로 변경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