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빗썸 특구 사업자 탈락 아쉬워"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 "디지털자산 관련 사업 유치 힘쓸 것"
▲ 22일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디지털혁신 컨퍼런스2020'에 참석해 발표를 진행 중인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자에서 빗썸이 탈락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내비쳤다. 


22일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 한국디지털혁신얼라이언스는 부산시 규제자유특구 지정 1주년을 맞이해 '디지털혁신 컨퍼런스2020'을 개최했다. 


앞서 빗썸은 특구 2차 사업자로 신청해 '가상자산 통합거래소 사업'을 추진했으나 최종적으로는 사업자에 선정되지 않았다. 


발표자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은 "사업자에 선정되지 못해 아쉬운 것 중 한 곳이 가상자산 거래소"라며 "빗썸의 경우 중소벤처기업부와의 협의 단계까지 갔지만 금융위원회의 벽을 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기술에서 나아가 가상자산을 다루기 때문에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서 허가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었다는 설명이다. 지난 1차 사업자 선정 때 신청서를 냈던 가상자산 거래소 또한 모두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국장은 규제자유특구가 가진 한계에 대해서도 설명하며 "규제자유특구라고는 하지만 완전히 자유로운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의 경우 사업에 가상자산이 포함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정부 정책 기조가 영향을 미친다"라며 "최종적으로는 가상자산까지 다룰 수 있는 특구가 되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에 현재는 어디까지 사업이 가능할지 실증하는 단계"라고 덧붙였다. 지속적으로 디지털자산 관련 사업자 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최근 추가된 세종텔레콤의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집합 투자 및 수익 배분 서비스'또한 사업 추가 과정에서 난항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 국장은 "부동산 펀드를 디지털자산화 하고 중개인 없이도 일반 투자자에게 판매 및 유통할 수 있게 한 서비스"라며 "해당 서비스 역시 사업자로 선정되기 위해 수 차례 회의를 하고 설득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올해까지 사업 실증을 끝내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신 국장은 "규제자유특구 로드맵에 따라 실증을 끝내고 사업이 자리잡히면 부산 내에 토큰이코노미를 구축해 이종 서비스 같의 연동을 추진하겠다"라며 "궁극적으로는 '한국의 크립토밸리'가 될 수 있게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부산 내에서 성공한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고 해외진출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