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다날핀테크와 가상자산 서비스 제휴
델리오 클라우드 이용한 페이코인 담보예치서비스 제공 예정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가상자산 금융기업 델리오가 다날핀테크와 가상자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다날핀테크는결제솔루션 기업 다날의 블록체인 자회사로 페이코인(PCI)과 자체 월렛을 통한 가상자산 결제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45만명의 회원과 6만여개의 가맹점을 보유중이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술적 제휴 ▲양사의 플랫폼을 활용한 마케팅 프로모션 및 공동사업 진행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델리오는 또한 다날핀테크가 자체 개발한 암호화폐 '페이코인(PCI)'을 활용한 페이코인(PCI) 담보렌딩과 예치 서비스를 델리오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델리오의 델리오 클라우드는 암호화폐 거래소, 지갑, 자산운용사 등의 사업자들이 쉽게 가상자산 디파이(Defi)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다. 제휴사 회원들은 별도의 추가 회원가입 없이 제휴사에서 사용하는 ID로 델리오에 로그인해 렌딩과 예치 등의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 유실방지(Data Loss Prevention. DLP)와 신원확인 및 접근제어 관리(Identity and Access Management)를 통해 보안성을 높였다. 


정상호 델리오 대표는 "다날핀테크와 협약을 통해 가상자산 결제 및 금융 테크핀 기술 대중화 및 사업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가상자산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신규 서비스를 개발,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