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證, 상반기 영업이익 740억 '반기 최고'
채권운용·PF 부문 수익 급증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현대차증권이 올해 상반기(1~6월) 역대 최대규모의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차증권은 23일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40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2분기(414억원) 보다 1.2% 수준 감소했다. 2분기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2분기(304억원) 보다 5.9% 감소한 28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분기 최대였던 작년 2분기에 수년간 보유하던 동탄센터포인트몰 매각(약 200억원)에 따른 1회성 수익이 반영된 것을 감안하면 역대 분기 최고순이익 실적이라는 설명이다.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740억원, 당기순이익은 53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6.5%, 4.8% 증가하며 지난해 반기 최대 실적을 넘어섰다. 반기 기준으로 현대차증권이 출범한 2008년 이후 사상 최대 이익이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에는 전 분야에서 고루 이익이 많이 났지만 특히 시장금리 하락으로 채권가격이 오르면서 채권운용 부문에서 이익이 많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이상 순익이 급증했다"고 했다.


투자은행(IB)부문에서도 약 1800억원 규모의 구로 지식센터 프로젝트파이낸싱(PF)개발에 사업초기부터 참여해 완성하는 등의 성과를 내며 10분기 연속 200억원 이상의 순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중심으로 전문성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수익다각화를 통한 안정적인 성장에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