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올 2분기 '자산증가율 0%대'
"대출자산 늘었으나 외화·신탁자산 성장 못한 영향"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올해 2분기 신한금융그룹의 총자산 증가율이 0%대를 나타냈다.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으로 원화대출금이 증가했음에도 전체 자산 규모는 정체된 것. 이에 대해 신한금융은 외화자산과 신탁자산 등이 늘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4일 발표된 올해 상반기 실적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신한금융의 연결기준 총자산은 578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0.03% 증가했다. 


금융회사의 총자산이 거의 제자리걸음을 한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피해 기업에 대한 저금리 대출에 금융회사들이 앞장섰고 신한금융은 올해 상반기에 오렌지라이프 잔여지분을 인수하기까지 한 점을 고려하면 더욱 의외로 평가된다.  


반면, 신한금융보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KB금융의 올해 2분기 총자산은 569조6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4.5%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하나금융 또한 총자산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신한금융이 컨퍼런스콜로 진행한 IR행사에서도 관련 질문이 이어졌다. 


IR행사에 참석한 한 애널리스트는 '대출 성장이 견조한데도 총자산증가율이 낮은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실제 신한금융의 올해 2분기 대출금(은행 기준)은 237조5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7%(6조원)가량 증가했다. 


이에 대해 박철우 신한금융 IR부장은 "대출자산이 성장했지만, 대출자산 이외에 외화자산이나 신탁자산 등이 성장하지 못해 총자산이 정체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계열사별로 보면,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의 총자산이 뒷걸음친 영향이 컸다. 신한은행의 올해 2분기 총자산은 501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0.9% 감소했다. 같은 기간 신한금융투자의 총자산은 3.3% 감소했다. 


<참고=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 신한금융그룹 IR자료>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1.8조···전년비 5.7%↓

코로나19·금융상품 문제 등으로 충당금 및 비용 약 4000억 적립 영향

신한캐피탈, 신한카드에 1조원대 금융자산 양도

여신금융 포트폴리오 시장 선도력 확대 전략···기업가치 강화 기대

에트리홀딩스에 먼저 손 내민 신한금융···이유는?

1세대 기술지주사로 수젠텍 등 투자 '성과'···"공동펀드 조성해 유니콘기업 육성"

신한-KKR, 두 번째 공동펀드 조성 향방은?

코로나19로 국제 IB시장 위축···양사 협업 영향받나

신한금융, 외화 소셜본드 5억달러 발행

중소기업 지원 자금으로 활용

자사주 소각에도 꼼짝 않는 신한금융 주가

다른 주가 부양책도 마땅치 않아···"충당금 미리 쌓는 수밖에"

신한銀, 중국법인 현지합작 전환 外

'건설 명가' 한양, 상장한다

신한-하나 첫 협업, 아프리카 신디케이션론

아프리카수출입은행 10억弗론 공동 참여 금융약정 체결

신한금융,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참가 기업 선발

지난 5년여간 총 250억여원 지원

'라임사태 해법' 가교운용사, 8월 중 설립

20개 판매사 출자 및 운영 참여, 잔여펀드 운영 및 투자자 보호 전담

신한금융-재일교포 최氏 부자의 '인연'

故최영석·경록 부자 모두 신한금융 전현직 사외이사···최근 지분 상속도 이뤄져

동학개미가 금융지주 실적 살려줬다

증권 수수료 수입, 이익 기여도 커져···계열 증권사없는 우리금융은 소외

신한금융, 네오플럭스 인수한다

거래가 700억원 안팎 예상…㈜)두산, 보유 지분 96.77%

신한銀, 영업점 7곳 투자상품 판매 일시 정지

전 영업점 대상 판매 프로세스 점검 결과 후속 조치

신한금융, 네오플럭스 인수 위한 SPA 계약 체결

(주)두산 보유 지분 96.77%, 730억원에 인수키로

신한銀, 베트남 현지 PEF와 손잡고 기업금융 강화

메콩캐피탈 신규 펀드에 LP 참여···현지 기업 투자 병행

신한銀, 베트남 소비시장에 '베팅'

현지 소비유통업체 투자 전문 PEF에 출자···해당 업체에 직접 여신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