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앱클론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 무력화…세포주 개발·시료 생산에 총력
유한양행(위)와 앱클론(아래)의 CI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유한양행은 앱클론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공동 개발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앱클론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발굴에 착수, 후보물질 20종을 발굴하고 최적화 과정을 통해 최종 항체신약 후보를 도출했다.


이 항체는 아시아 지역에서 유행한 S형 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과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G형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동등한 중화능 효과를 나타냈다.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도 무력화시킴으로써 바이러스의 빠른 변이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유한양행은 지난 5월부터 앱클론과 손 잡고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공동 개발을 추진해 왔다. 유한양행은 앱클론의 코로나19 중화항체치료제의 전임상 평가부터 임상시험계획승인 신청, 국내외 임상 디자인·수행 등을 주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양사는 경험이 풍부한 연구 개발자들로 이루어진 테스크포스팀을 가동하고 있다. 현재 신속한 생산세포주 개발, 비임상·임상 시료 생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동종업계간의 기술·자원을 적극 공유해 치료제 개발의 속도를 높이는 협력이야말로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는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유한양행은 신속하고 차별화된 치료제 개발로 전 세계의 위기 속에서 인류 보건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서 앱클론 대표는 "앱클론과 유한양행은 그간 유수의 공동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코로나19 감염증 극복을 위해 다시 한번 의기투합했다"며 "유한양행과의 협업을 통해 의미있는 임상적 결과로 귀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