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 2Q 영업익 291억 '흑자전환'
매출 4102억...전년比 30.1%↑…"미래준비 계획 박차"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라가 안정적 실적을 기록하며 전년의 손실을 크게 만회했다. 이를 기반으로 미래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라는 2020년 2분기 결산결과 연결기준 매출액 410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1% 증가 했다고 28일 밝혔다. 영업이익 291억원, 당기순이익 172억원을 기록하면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실적 개선은 지난해 다수 프로젝트의 착공 본격화에 이어 강도 높은 혁신 활동으로 원가율, 판관비를 큰 폭으로 낮췄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라는 올해 상반기 건설부문에서 약 9500억원의 신규수주를 달성했다. 올해 신규수주 목표의 50%에 해당하는 수치다. 수주잔고는 2분기 말 3조20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수주·영업측면에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자보상배율(연결재무제표 기준)은 3.7로 전년 동기 –0.3에서 크게 상승했다. 이자보상배율은 금융비용으로 지출하는 비용 대비 영업이익의 크기를 나타내는 지표로, 1보다 클수록 비용 지출 후에도 여유롭다는 의미다.


한라는 향후 건설부문의 자체사업, 기획제안사업 등 고수익사업에 집중하는 동시에 사전 리스크를 철저히 통제해 안정적 실적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신사업도 병행한다. 한라는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AMC(자산관리회사) 예비인가 신청을 마쳤다. 향후 AMC를 통해 리츠시장에 진출하고 디벨로퍼로서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항만·데이터센터 건설사업 등 기존 건설 분야에 IT신기술 접목 뿐 아니라 연관 솔루션, 플랫폼 관련 뉴비즈니스를 적극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신규 M&A를 통한 수익개선과 프롭테크 스타트업 투자 등도 추진한다. ▲세라지오CC ▲한라GLS ▲한라OMS ▲목포신항만운영 등 자회사의 가치를 높이는 작업도 지속 진행할 계획이다.


㈜한라 관계자는 "연초 수립한 사업계획을 달성하기 위해 효율적 자금집행 등을 통한 현금 중심의 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미래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