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구조조정
신한금융, 네오플럭스 인수한다
거래가 700억원 안팎 예상…㈜)두산, 보유 지분 96.77%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두산그룹이 매물로 내놓은 벤처캐피탈 네오플럭스를 인수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네오플럭스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거래 대상은 ㈜두산이 보유하고 있는 네오플럭스 지분 96.77%와 경영권이다. 신한금융은 인수금액으로 700억원 가량을 적어낸 것으로 전해진다. 


네오플럭스 인수전은 신한금융과 하나금융 등 국내 금융그룹 간의 경쟁으로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하나금융이 지난 23일 상반기 IR행사에서 네오플럭스 인수를 검토하지 않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신한금융으로 급격하게 무게추가 기운 것으로 관측된다. 


신한금융은 네오플럭스 인수를 통해 벤처투자를 강화해 그룹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그 동안 우리금융과 함께 주요 금융그룹 중 벤처캐피탈을 계열사로 거느리지 않은 곳으로 꼽혔는데 이제 KB금융,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벤처투자 역량을 갖추게 됐다.  


2000년 4월 설립된 네오플럭스는 현재 7개 벤처조합과 2개 사모투자펀드(PEF)를 운용하고 있다.  2019년 말 기준 네오플럭스의 총자산은 716억원이며, 2019년 5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2018년과 2017년엔 각각 84억원, 2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하나금융 "네오플럭스 인수전 참여 안해"

비은행 M&A 적극 검토···디지털·IT 기업 대상

네오플럭스 인수전, 신한 이어 하나금융도 참여

가상데이터룸 실사 참여…하나벤처스와 합병 시너지 고려

벤처캐피탈 자회사 '네오플럭스' 매각 착수

매각가 600억~700억 전망…7월 중 본입찰 후 우협 선정

4대 금융그룹, '한국판 뉴딜'에 수십조 지원

코로나19 극복과 세계 경제 선도 위한 정부 프로젝트에 동참

신한금융-재일교포 최氏 부자의 '인연'

故최영석·경록 부자 모두 신한금융 전현직 사외이사···최근 지분 상속도 이뤄져

신한금융, 올 2분기 '자산증가율 0%대'

"대출자산 늘었으나 외화·신탁자산 성장 못한 영향"

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1.8조···전년비 5.7%↓

코로나19·금융상품 문제 등으로 충당금 및 비용 약 4000억 적립 영향

금융지주, 계열사간 헤게모니 경쟁에 '난감'

지주사 "선 신청 후 정리 요청"···금융당국 "지주 계열 내부 정리 후 신청해라" 거절

9부 능선 넘은 네오플럭스 매각···이상하 체제는?

즉각적인 경영진 교체 어려울 듯

한국판 뉴딜정책과 벤처생태계

'정부→민간주도형'으로 벤처생태계 탈바꿈 적기

신한금융, 네오플럭스 인수 위한 SPA 계약 체결

(주)두산 보유 지분 96.77%, 730억원에 인수키로

KB, '리딩금융 탈환' 8부능선 넘어

푸르덴셜 자회사 편입 코앞···염가매수차익까지 고려시 신한과 격차 초과

신한銀, 베트남 소비시장에 '베팅'

현지 소비유통업체 투자 전문 PEF에 출자···해당 업체에 직접 여신도 제공

신한금융 품에 안긴 네오플럭스, 이동현 대표 선임

장기신용은행 출신, 2010년 합류…제조·IT·SW 투자 전문성

두산 구조조정 1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