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케이뱅크 함께 만든' 우리금융-KT, 동맹 강화
양도웅 기자
2020.07.29 10:41:44
금융·ICT 융합한 신사업 발굴 추진···양사간 거래도 확대키로
이 기사는 2020년 07월 29일 10시 4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KT와의 협력을 더 강화한다. 양사는 국내 첫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를 설립하기 위해 힘을 합쳤었다. 양사는 현재도 케이뱅크의 1·2대 주주로,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한 인터넷전문은행의 발전에 관여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KT와 손잡고 금융과 ICT를 융합한 신사업 발굴을 추진하고, 전략적 업무제휴를 통해 양사간 거래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구현모 KT 대표의 공동 제안으로 시작됐다. 양사는 향후 관련 협의체를 구성해 ▲신사업 ▲마케팅 ▲거래 확대 등 세 가지 분야로 세분화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먼저, 신사업 부문에서는 코로나19로 언택트 환경이 일상화된 만큼 인공지능 대화형 플랫폼 구축과 클라우드 기반의 재택근무 환경 조성 등을 통해 고객에게 혁신적인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KT의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한 초개인화(hyper-personalization) 시대에 적합한 금융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more
'자사주부자'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또 샀다 구현모 KT 대표 "2025년 비통신 매출 10조 목표" 우리금융 3Q 누적손익 1.2조···전년比 31.6%↓ 우리銀, 베트남 수탁업무 개시로 얻은 효과는?

또한, 우리금융과 KT는 각사가 보유한 금융 및 IT 인프라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으로 관련 비용을 절감하고 고객 접점도 넓힌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제휴 요금제와 금융상품 개발, 해외송금 및 환전 서비스 등을 검토 중이다.


양사는 전략적 업무제휴를 통해 거래도 계속 확대키로 했다. 우리은행은 KT 임직원과의 퇴직연금 및 대출 등의 금융 거래뿐 아니라 KT의 ABS(Asset Backed Security) 발행 업무 등을 지원하고, KT는 우리은행에 통신서비스와 단말기 보급을 확대해 협력 시너지를 더 키워나갈 계획이다.


우리금융의 한 관계자는 "양사는 금융과 통신 분야에서 축적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이번 신사업 동맹을 통해 데이터경제 시대를 선도하는 동력을 얻음과 동시에 디지털금융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과 KT의 첫 번째 협력 결과물인 케이뱅크는 전일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하고 자본금을 9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했다. 


양사는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보통주와 무의결권전환주를 포함해 케이뱅크의 지분을 60.2%로 확대하게 됐다. 현재 KT는 자회사인 비씨카드를 통해 지분 34%를, 우리금융도 자회사인 우리은행을 통해 지분 26.2%를 각각 보유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