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함께 만든' 우리금융-KT, 동맹 강화
금융·ICT 융합한 신사업 발굴 추진···양사간 거래도 확대키로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KT와의 협력을 더 강화한다. 양사는 국내 첫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를 설립하기 위해 힘을 합쳤었다. 양사는 현재도 케이뱅크의 1·2대 주주로,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한 인터넷전문은행의 발전에 관여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KT와 손잡고 금융과 ICT를 융합한 신사업 발굴을 추진하고, 전략적 업무제휴를 통해 양사간 거래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구현모 KT 대표의 공동 제안으로 시작됐다. 양사는 향후 관련 협의체를 구성해 ▲신사업 ▲마케팅 ▲거래 확대 등 세 가지 분야로 세분화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먼저, 신사업 부문에서는 코로나19로 언택트 환경이 일상화된 만큼 인공지능 대화형 플랫폼 구축과 클라우드 기반의 재택근무 환경 조성 등을 통해 고객에게 혁신적인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KT의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한 초개인화(hyper-personalization) 시대에 적합한 금융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우리금융과 KT는 각사가 보유한 금융 및 IT 인프라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으로 관련 비용을 절감하고 고객 접점도 넓힌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제휴 요금제와 금융상품 개발, 해외송금 및 환전 서비스 등을 검토 중이다.


양사는 전략적 업무제휴를 통해 거래도 계속 확대키로 했다. 우리은행은 KT 임직원과의 퇴직연금 및 대출 등의 금융 거래뿐 아니라 KT의 ABS(Asset Backed Security) 발행 업무 등을 지원하고, KT는 우리은행에 통신서비스와 단말기 보급을 확대해 협력 시너지를 더 키워나갈 계획이다.


우리금융의 한 관계자는 "양사는 금융과 통신 분야에서 축적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이번 신사업 동맹을 통해 데이터경제 시대를 선도하는 동력을 얻음과 동시에 디지털금융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과 KT의 첫 번째 협력 결과물인 케이뱅크는 전일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하고 자본금을 9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했다. 


양사는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보통주와 무의결권전환주를 포함해 케이뱅크의 지분을 60.2%로 확대하게 됐다. 현재 KT는 자회사인 비씨카드를 통해 지분 34%를, 우리금융도 자회사인 우리은행을 통해 지분 26.2%를 각각 보유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우리금융, 상반기 순익 6605억···전년比 44%↓

DLF·라임 사태 등으로 충당금 증가한 영향

4대 금융그룹, '한국판 뉴딜'에 수십조 지원

코로나19 극복과 세계 경제 선도 위한 정부 프로젝트에 동참

금융지주, 계열사간 헤게모니 경쟁에 '난감'

지주사 "선 신청 후 정리 요청"···금융당국 "지주 계열 내부 정리 후 신청해라" 거절

우리銀, 5년 전 첫 발행한 미화 코코본드 조기상환

최근 콜옵션 행사···발행 당시 미화 코코본드 중 최저금리로 화제

우리금융, 계열사별 달랐던 '하우스뷰' 통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주관 '그룹 거시경제·금융시장지표 전망 협의회' 운영···불완전 판매 방지 등 목적

케이뱅크, 1년여만에 대출영업 재개

신용대출·마이너스 통장대출 등 3종 출시···실적 반등 계기될지 주목

케이뱅크, 4000억 자본금 확충···계획의 3분의 2 수준

무의결권전환주·보통주 나눠 발행키로···BC카드·우리銀·NH투증 등 이견 없이 참여

우리銀, 케이뱅크 출자 고심..KT에서 챙길 '잿밥'은

"우리銀, KT 계열 거래 확대 원한다"..KT 주거래은행 등 변경 노림수

우리銀, 15일 이사회서 케이뱅크 유증 참여여부 논의

NH證·한화생명, 케이뱅크 유증참여 "우리銀에 달려"

우리銀 영업점 대기 고객, 네이버로 실시간 확인

외부채널 통한 고객편의 확대…모바일로 대기표 발급도 가능

케이뱅크, 아파트 담보대출 출시

대출금 신청부터 입금까지 전과정 비대면으로 진행

이문환 케이뱅크 은행장 "IPO, 흑자전환 이후 검토"

4일 오전 은행회관서 기자간담회 열어···"흑자전환 시점은 2022~2023년 기대"

케이뱅크, 내년 추가 유증 추진

이문환 은행장 시점 밝혀···주주단 참여 규모가 관건

우리銀, 5회차 ESG채권 3000억 발행

만기 3년·금리 연 1.01%…코로나19 피해 기업·소상공인 지원 용도

케이뱅크, 신규 투자자 물색···대주단 변화하나

추가 유증 두고도 기존 대주단 '불협화음' 지속될 것 대비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자사주 추가 매입

권광석 행장 등 그룹 임원진도 동참···"수익성 회복 자신"

우리금융-KT의 '디지털 동맹' 윤곽

공동 마케팅부터 합작법인 설립까지···7개 협업 과제 선정

'KT-우리' 앞세우고 비대면 대출상품으로 재개

지배구조 리스크 해소, 마이페이먼트로 계열사 시너지 노려

우리금융, '한국판 뉴딜'에 10조 금융지원 본격화

관련 위원회 열고 지원 계획 구체화···손태승 회장 "금융 본연 역할 집중"

우리금융, 첫 선순위채 증액 발행

유효수요 9100억 몰려 1500억→2000억 확대키로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혁신, 생존문제"

최근 빅테크와 손잡고 경쟁력 강화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