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상반기 적자 2조원 넘어
"재무구조 개선 위해 중간배당 미실시"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이노베이션이 2분기 연속 적자를 내면서 상반기에만 2조2149억원의 영업손실을 거뒀다. 회사 측은 대규모 적자에 중간배당을 중단하는 등 재무구조 개선 작업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2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올해 2분기 4397억원의 영업손실을 입었다. 지난 1분기 1조775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적자 규모가 1조3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지난 1분기보다 35.5%,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7% 감소한 7조1996억원을 기록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석유사업은 재고 관련 손실이 줄어든 영향으로 지난 분기보다 1조2031억원 감소한 4329억원의 영업적자를 거뒀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중동산 원유 가격 하락과 유가 상승에 따른 래깅효과(원유 매입 시점과 제품 판매 시점과의 가격 차에서 발생한 이익)로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화학부문은 연료 가격 하락에 따른 판관비 감소 효과 등으로 2분기 682억원의 영업이익을 보이면서 흑자 전환했다. 윤활유부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영향으로 수요가 급감해 118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는데 그쳤다.  


배터리사업은 일회성 비용이 증가하면서 1138억원의 영업손실을 나타냈다. SK이노베이션은 "해외 공장의 신규 가동으로 판매량이 늘었음에도 일회성 판관비가 증가하면서 영업손실 규모가 지난 1분기보다 89억원 늘었다"고 설명했다.


소재사업은 전기차용 분리막 판매 증가 영향으로 지난 1분기보다 167억원 증가한 437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앞선 관계자는 "상반기에만 조단위의 대규모 적자를 낸 만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이번에는 중간배당을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며 "아울러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소재사업부문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의 상장을 준비해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본격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하반기에는 글로벌 경기가 점진적으로 회복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실적 개선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