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파블로 로쏘 한국수입차협회장, 직무 정지
협회, 긴급 임시이사회 소집해 회장직 직무 정지 의결
직무가 정지된 파블로 로쏘 한국수입자동차협회장 겸 피아트크라이슬러 코리아 사장.(사진=한국수입자동차협회)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사내 여직원을 상대로 성적 농담을 하고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다는 논란에 휩싸인 파블로 로쏘 한국수입자동차협회장(피아트크라이슬러 코리아 사장)의 직무가 정지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9일 입장자료를 내고 지난 28일 긴급 임시 이사회를 소집해 파블로 로쏘 회장의 회장직에 대한 직무 정지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파블로 로쏘 회장을 둘러싼 의혹에 따른 조치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파블로 로쏘 사장이 사내여직원을 상대로 성적인 농담을 하고, 폭언과 욕설을 일삼는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FCA 본사와 아시아태평양지역본부는 지난 24일 파블로 로쏘 사장에 대해 직무정지의 조치를 내렸던 상황이다.


수입차협회는 회원사의 권익보장과 대내외 신인도 등을 고려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협회 관계자는 "파블로 로쏘 회장을 둘러싼 의혹들은 그가 사장으로 재직하는 해당사(피아트크라이슬러 코리아) 내부에서 발생한 일로, 한국수입자동차협회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22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는 협회의 회원들에 대한 권익을 보장하고, 협회에 거는 대내외의 막중한 기대감에 부응하고자 현 단계에서 보다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12년 12월 크라이슬러 코리아 사장에 임명된 파블로 로쏘는 올해 3월 한국수입차협회의 정기총회를 통해 2년 임기로 회장에 선임됐다. 첫 외국인 회장이었다. 수입차협회는 별도의 총회가 개최되기 전까지 임한규 상근 부회장이 협회장 권한 대행을 맡도록 했다. 수입차협회 관계자는 "향후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필요시 협회 차원의 또 다른 후속조치도 강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