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트래블룰 준수 위한 '베리파이바스프' 출시
송수신자, 개인정보 암호화해 전달 및 저장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블록체인 기술 전문업체 람다256이 가상자산사업자(VASP)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트래블 룰'에 따라 자산 송·수신자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베리파이바스프(VerifyVASP)'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트래블 룰은 지난해 FATF가 권고안을 통해 발표한 지침이다. 이에 따르면 가상 자산 거래소를 포함한 사업자들은 가상자산 송금시 송금기관과 수취기관의 정보를 수집해야 한다.


람다256이 제공하는 베리파이바스프는 분산 프로토콜을 제공한다. 사업자는 프로토콜을 통해 얼라이언스 내에서 즉각적으로 디지털자산 송·수신자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얼라이언스 참여를 위한 API도 제공돼 사업자는 간편하게 얼라이언스 합류가 간단하다. 



베리파이바스프는 송금자가 거래소의 송금 화면에서 송수신자의 정보를 입력해 송금을 진행하면 송금 사업자가 해당 정보를 수신 사업자에게 전달하게 한다. 전달 과정에서 개인정보는 수신자의 공개키로 암호화되며 수신 사업자는 해당 정보를 수신자의 개인키로 복호(해독)화해 확인 후 보관한다. 이를 통해 송수신 사업자 모두 여행규칙을 충족시킬 수 있다.


베리파이바스프는 현재 20개 이상 사업자가 얼라이언스 참여를 확정했다고 람다256은 밝혔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베리파이바스프는 한국과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다양한 지역으로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며 "얼라이언스가 자금세탁·테러자금조달 등을 포함한 불법활동의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각종 위험으로부터 대처할 수 있는 합법적, 규제적 안전지대를 만들어 디지털자산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