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온라인 매출 '급성장'
상반기 매출액, 전기대비 350% 증가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코로나19'로 온라인 쇼핑이 증가하면서 쌍방울의 관련 매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쌍방울은 앞으로 온라인 채널을 다각화해 성장세를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쌍방울은 온라인 매출 실적을 집계한 결과, 올 상반기에 매출액이 전기대비 약 350%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비대면 온라인 쇼핑의 수요가 늘어나고, 지난 5월 자사 운영 채널인 트라이샵을 출범한 것이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름철을 겨냥한 시즌 제품인 풍기인견 남성용 반바지 드로즈, 런닝 제품 등은 연달아 완판을 기록했다. 


쌍방울 트라이 제품은 자사 운영 채널 외에도 롯데아이몰, 현대Hmall, GS홈쇼핑, CJ 오쇼핑 등 쇼핑몰과, 쿠팡, 티몬, 위메프 등 소셜커머스, 11번가, G마켓, 옥션 등 오픈마켓 등에서 활발히 판매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쿠팡의 새벽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으로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늘리기도 했다.



천연펄프 100% 풍기인견 원단은 가볍고 땀 흡수가 빨라 여름철 최적의 소재로 불린다. 촉감이 차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며, 통기성이 뛰어나 상쾌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지난달 무신사에서 단독 출시한 '뉴트로 트라이' 제품도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레트로 열풍을 반영해 기획된 뉴트로 트라이는 젊은 세대들이 꾸준히 구매하고 있다. 올 하반기엔 W컨셉 등 주요 온라인 쇼핑몰에 입정이 예정돼 하반기 매출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쌍방울 관계자는 "상반기 온라인 매출의 급증으로 채널 확대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다"며 "온라인 판매 채널을 더욱 다양화해 고객 만족과 매출 증대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