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3세 경영
조양래 회장 "차남 지분 양도 전부터 계획"
성과에 따른 결과란 입장, 남은 개인재산 사회환원 계획
이 기사는 2020년 07월 31일 16시 4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조양래 회장(사진)이 조현범 사장에게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전량을 양도한 것과 관련 "이미 계획했던 사실"이라고 못 박았다. 아울러 본인 건강상 문제가 없어 장녀의 한정후견인 신청도 "근거 없다"고 피력했다.


31일 조양래 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조현범 사장을 후계자로 오래 전부터 점찍어 놨었다고 밝혔다. 그는 "조현범 사장에 대해 약 15년간 실질적으로 경영을 맡겨 충분한 검증을 거쳤고, 좋은 성과를 내 이미 (조현범 사장을)최대주주로 점찍어 뒀었다"고 전했다.


지난달 조 회장은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을 통해 차남 조현범 사장에게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전량(2194만2693주, 23.59%)을 매각했다. 재계는 이에 첫째 아들(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을 제친 경영권 승계에 의문을 제기해 왔다. 하지만 조 회장이 직접 "성과에 따른 결과"라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논란도 일단락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조양래 회장은 전일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서울가정법원에 본인을 대상으로 접수한 한정후견 개시 심판에 대해서도 "근거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매주 친구들과 골프를 즐기고 있고, 골프가 없는 날은 PT를 받거나 하루에 4~5km 이상씩 걷기운동을 하고 있어 건강상 문제없다"며 "딸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경영권에 대한 욕심이 있는 거라면, 딸에게 경영권을 줄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이어 개인 재산에 대해 "공익활동 등 사회에 환원하는 것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있고, 향후 그렇게 할 방법을 찾고 있다"며 "내년으로 창립 80년이 되는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더욱 발전해 사회와 국가에 기여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힘 닿는 데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현범 사장의 한국테크놀러지그룹 지분율은 42.9%로 종전(19.31%)보다 22.59%포인트 상승했으며, 이번 부친 조양래 회장의 지분을 사들이면서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한국타이어 3세 경영 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