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시대
신한카드, 소상공인 분야 실증사업자로 선정
소상공인 맞춤형 신용평가·금융서비스 제공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신한카드가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자로 선정, 소상공인 신용평가와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본격 나선다.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지원사업'에 소상공인 분야의 실증사업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신한카드가 참여한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실증 사업은 참여기관이 보유한 매출·상권·부동산 거래정보에 소상공인이 직접 제공하는 권리금·임대료 등 데이터를 통합해 소상공인 대상 맞춤형 신용평가를 실행한다. 또 대출 중개 기능도 도입해 소상공인에게 유리한 조건의 금융서비스를 추천·제공하는 사업이다.


신한카드는 마이데이터 사업으로 사각지대에 있던 소상공인의 점포가격 적정성, 합리적 임대료 책정 등 소상공인의 점포거래 정보에 관한 입체적 데이터를 수집 ・ 분석해 임대인 등 상가부동산 거래 참여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진행될 예정이다. 소상공인 연합회를 주축으로 제로페이 운영사인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전국 공인중개사 데이터 보유기관인 '코렉스플래닝' 등 7개사가 참여한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10월 출범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사업인 '마이크레딧(My CREDIT)'의 일환으로 소상공인 맞춤형 신용평가를 제공하겠다"면서 "플랫폼으로 수집된 소상공의 데이터가 비즈니스에 실질적 도움을 주는 인포 서비스로 거듭날 수 있도록 빅데이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마이데이터 사업은 '개인의 데이터 주권'을 인정, 개인 본인과 관련된 데이터를 개인 스스로 제공하고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참여 기업들이 상품 ・ 정책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과기부는 마이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과제 공모를 진행, 의료 ・ 금융 ・ 교통 ・ 생활 및 소상공인 5개 분야에서 8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마이데이터 시대 7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