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대책에도 7월 아파트·전세값 상승폭 최대 外

부동산 대책에도 오히려…7월 아파트·전세값 상승폭 최대[주요언론]

6·17 부동산 대책에도 지난달 서울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최대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셋값도 계속 올라 지난달 상승률이 전월 대비 2배 가까이 커졌다. 3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7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값은 전월 대비 1.12% 올랐다. 지난해 12월(1.24%)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LH·SH 빠진 민간 재건축도 용적률 높여줘 고밀개발[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해 지시한 주택공급 확대 방안이 4일 발표된다. 정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시행자가 사업에 참여하지 않아도 용적률 인센티브를 줘 고밀 재건축을 허용할 방침이다. 사실상 공공재건축이 아닌 일반재건축 단지도 늘어난 용적률의 절반을 기부채납하는 조건만 수용하면 토지 용도상향(일반주거3종→준주거)을 통해 층수와 가구수를 대폭 늘릴 수 있다는 얘기다. 


文 정부 3년 집값 급등 상위 지역 보니…충청권 '싹쓸이'[한국경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매해 5월 전국 17개 시도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를 전수 조사해 중위가격을 분석한 결과(3일 한경닷컴 뉴스랩 집계),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곳 모두가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 5위안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경기와 대구·제주 등의 상승 폭은 상대적으로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료 5%'조차…세입자 거부 땐 한푼도 못 올린다[서울경제]

정부에서 전월세상한제로 정한 임대료 '5% 상한'이 세입자가 거부할 경우 사실상 무력화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 제도 아래서는 5% 이하라도 세입자가 이를 거부하면 임대료 인상 자체가 불가능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당정이 관계기관의 의견청취나 협의·토론 등 입법과정에 필요한 통상적 절차를 생략한 채 초고속 처리하면서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이다.


현대차의 中 승부수… 팰리세이드 수출해 '현대' 브랜드로 판매 시작[서울경제]

현대자동차가 위기를 겪고 있는 중국 시장에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진다. 특히 그동안 잠정 중단했던 중국 직수출 모델로 팰리세이드를 선택해 베이징현대가 아닌 현대차 단독 브랜드로 9월 말 론칭된다. 이미 중국 지주사인 현대차중국투자유한공사(HMGC) 홈페이지에 팰리세이드를 판매 예정 차량으로 소개하고 있다.


비정규직 직고용 압박에 車업계 멍든다[매일경제]

정부와 노동계, 검찰과 사법부가 전방위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압박하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국내 완성차업체의 경영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GM 본사가 한국GM의 비정규직 직접고용 비용을 최대 3억달러(약 3570억원)로 추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태풍이 공공부문을 넘어 민간기업까지 확대되면서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종합몰' SSG닷컴도 오픈마켓 연다…경계 사라진 e커머스[전자신문]

신세계 SSG닷컴이 종합몰에서 오픈마켓으로 영역을 넓힌다. 개인사업자도 SSG닷컴 내에서 자유롭게 상품을 등록 판매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춘다. e커머스 모두 상품 구색 강화와 안정적 수익 구조 마련에 초점을 맞췄다. e커머스업계 간 경계도 희미해졌다.


이용우 한국주류산업협회 회장 유력…내달 1일 취임[전자신문]

주류산업의 발전과 소비자 보호, 주류 업계의 이익을 위해 세워진 사단법인 한국주류산업협회 회장이 교체된다. 신임 회장은 국세청 출신 세무 전문가로 협회의 중립성을 훼손하지 않고 회원사 이익과 주류산업의 건전한 발전, 주세보전 및 주류 수급조절, 회원사의 공동이익을 추구하는데 집중할 전망이다.


코로나에도 내년 공무원 수당 최대 18% 인상 검토[이데일리]

정부가 공무원 수당을 대폭 올리는 방안을 검토한다. 공무원노조가 파격적인 처우개선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코로나19 경기부진을 고려해 내년 공무원임금(기본급) 인상률을 1%대로 낮춘 대신 수당을 올려 보전을 받는다는 비판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