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DID 서비스 9월 출시
얼굴인식으로 호텔 체크인 가능...야놀자와 손잡고 기술 구현 나서
▲ 5일 진행된 '2020 루니버스 블록체인 웨비나 DID 밋업'에 참석해 DID 서비스 프로젝트인 플루토(Pluto)를 소개하는 권우주 신사업팀 매니저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람다256이 자체 DID(분산형 신원인증)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9월 출시한다.


권우주 람다256 신사업팀 매니저는 5일 진행된 '2020 루니버스 블록체인 웨비나 DID 밋업'에 참석해 DID 서비스 출시 소식을 알렸다. 해당 서비스는 람다256의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를 활용해 개발되며, 프로젝트 명은 플루토(Pluto)다. 람다256은 야놀자와 손잡고 호텔 체크인 서비스에 DID를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야놀자는 이 서비스를 세계 160개국 2만5000여개 호텔이 활용중인 야놀자 호텔 관리 솔루션에 적용한다.


DID를 이용한 기능은 ▲로그인 연동 ▲언택트 체크인 ▲페이스아이디(ID) 등 세 가지다.


로그인 연동은 DID 앱을 설치한 후 호텔에서 제공하는 QR코드를 스캔하면 자동으로 호텔 서비스에 로그인 되는 서비스다. 앱에 저장해둔 자신의 개인 정보 중에서 필요한 정보만 선택해 호텔 측에 제공할 수 있다.


호텔에 설치된 키오스크의 카메라에 얼굴을 인식하면 자동으로 체크인 되고 디지털 키를 발급하는 '언택트 체크인'기능도 있다. 키오스크에 카메라가 없는 경우에는 플루토 앱으로 키오스크에 나타나는 QR코드 팝업창을 스캔하면 된다.


이용자가 앱에 더욱 간편하게 로그인 할 수 있도록 얼굴 인식으로 로그인을 하는 페이스 아이디 기능도 제공한다. 


권 매니저는 "국내에서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서 사설인증 시장의 경쟁이 본격화 되고 최근 DID도 주목받고 있다"라며 "DID의 상용화를 위해서는 기존 공인인증서를 비롯한 인증 시스템에서 발생했던 불편함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사용자에게도 자기주권의 필요성을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기업들은 D일상에서의 DID 서비스 사용 경험을 늘려 사용자들이 DID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