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시대
네이버·신한카드 등 60여곳 사업 신청
사전수요조사 절반 수준···10월 쯤 1호 사업자 탄생할 듯
이 기사는 2020년 08월 05일 17시 0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Pixabay 제공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개인신용정보를 직접 관리·통제하고, 이를 기반으로 맞춤형 금융상품 등을 추천해주는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산업) 예비허가 사전신청에 60개사가 출사표를 냈다.


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전날까지 네이버파이낸셜 등 60개사가 금융감독원에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사전신청서를 제출했다. 지난 5월 사전수요조사에서 사업 진출 희망 의사를 밝힌 116개사의 절반 수준이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사전 신청서를 검토해 준비가 잘 된 업체 약 20개사를 선정해 정식 신청서를 내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사업 계획 타당성, 물적 요건 등 신청업체의 준비상황과 금융회사·빅테크·핀테크 기업 간 균형 등을 고려해 심사 대상을 선정한다. 특히 지난 5월13일 이전에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출시한 기업을 우선 심사할 방침이다.


심사는 예비허가 2개월, 본허가 1개월로 최소 3개월이 소요될 전망이다. 심사 서류 등 업체 준비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이에 오는 10월에는 첫 번째 마이데이터 허가 사업자가 탄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마이데이터 사업을 영위하는 업체는 다음해 2월 4일까지 허가를 받아야 사업을 계속 이어갈 수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 심사를 받아야 한다.


네이버파이낸셜의 통합계좌조회 서비스, 신한카드의 소비 기반 종합자산 관리서비스 신한 마이리포트 등을 포함해, 마이데이터 사업을 제공해 왔다고 보고한 업체는 20개사가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사전 수요조사에서는 금융회사 55개사, 핀테크 기업 20개사, 비금융사 41개사 등 116개사가 사업 진출 희망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한카드, 소상공인 분야 실증사업자로 선정

소상공인 맞춤형 신용평가·금융서비스 제공

디지털 뉴딜, 비대면 사회 확산 위해 블록체인 육성

신분증·비대면의료·스마트물류·사이버방역 분야 블록체인 도입 및 육성

비바리퍼블리카 "가장 모범적 정보보호 업체될 것"

신용석 비바리퍼블리카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인터뷰

신한카드, SK텔레콤과 데이터 경제 활성화 MOU

이종사업 가명정보 결합 상품 출시 계획…문화·관광 산업 뉴비전 제시

권영탁 핀크 대표 "3년 내 '유니콘' 목표"

마이데이터 1차 인가에 자신···향후 종합지급결제사업자 인가도 추진 예정

"새로운 M&A 시장 열릴 것"

규제·승계·비대면 이슈로 의외의 매물 속출···자금시장 예의 주시

우리금융-KT의 '디지털 동맹' 윤곽

공동 마케팅부터 합작법인 설립까지···7개 협업 과제 선정

디지털금융에 가려진 사람

네이버·카카오 등에 소액후불결제 부여···신불자 양산한 2002년 '카드대란' 데자뷰

'라인파이낸셜' 가세는 위협적

라인 금융서비스 더해지면 글로벌 금융플랫폼 완성 가능

신한카드, 핀테크와 제휴로 CB사업 강화

크레파스·한국금융솔루션 등과 차별화 서비스 개발

신한카드, 새로운 강자 등극 '러브콜 쇄도'

이미 다수의 정부 프로젝트에 가장 적극 참여···다음은 '마이데이터'

네이버파이낸셜 "전통 금융사 혁신, 홀로 어렵다"

김지식 법무정책실장, 빅테크·핀테크 등과 제휴 필요성 강조

1차 예비허가, 내주 발표···'탈락기업 있다'

10월 신청사 29곳 대상···보안 등 물적요건 미비업체 제외

마이데이터 시대 51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