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이번엔 '워킹맘' 챙기기…삼성 '육아복지' 변화
여성인재 확보·육성 강조…"일·육아 병행, 부족한 제도 고칠 것"
이 기사는 2020년 08월 06일 16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내 '워킹맘'들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 목소리 청취에 나섰다. 


이 부회장은 6일 오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아 어려움이 커진 '워킹맘'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 부회장은 간담회에 참석한 임직원들로부터 코로나19 이후 직장 및 가정 생활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을 경청했다. 특히 워킹맘 뿐 아니라 모든 임직원들의 근본적 고민인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서도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 직장 생활, 가정 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특히 코로나로 인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자"고 언급하며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히 고치자"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며 여성 인재 확보와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총수인 이 부회장이 워킹맘들의 애로점 청취에 직접 나서면서 삼성 전반의 상시적인 육아복지 체제에 변화가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삼성은 임직원들이 업무와 자녀 양육을 원활하게 병행할 수 있도록 법정 기준의 2배까지 육아휴직을 허용하는 등 임신/출산/육아 등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론 임산부 직원을 대상으로 전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자녀를 돌보기 위한 '가족돌봄 휴가'를 일수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긴급 조치를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2019년 기준 여성 임직원 비중은 40.2%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