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값 5거래일 연속 최고가 경신 外
이 기사는 2020년 08월 07일 11시 1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국제 금값 5거래일 연속 최고가 경신 [주요언론]

국제 금값이 5거래일 연속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20.10달러) 상승한 2069.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안전자산인 달러가 최근 약세를 보인 영향으로 금값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일각에서는 과열 우려가 나오지만, 당분간 랠리가 지속될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과천·여의도·노원서···주말 '집값 대책' 저항시위 폭발한다 [서울경제]

부동산대책 피해자들이 오는 8일 여의도에서 조세저항 집회를 열 계획이다. '6·17 대책'과 '7·10 대책' 피해자들에 이어 '8·4 공급대책'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주민들까지 합류한 것이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항의하는 집회는 정기화되어가는 추세다. 지난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역 근처에서 열린 집회에서는 "취득세, 재산세, 종부세 세금 폭탄 철회하라", "임대차 3법 소급 절대 위헌" 등의 구호가 나왔다.


현대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설에 "사실무근" [머니S]

현대중공업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추진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7일 해명했다. 최근 투자은행(IB)업계에선 두산인프라코어의 유력 인수업체로 현대중공업그룹이 거론되면서 인수설이 돌았다. 반면, 재계에서는 두산인프라코어중국법인 관련 소송 관련 우발채무가 발생하기 때문에 성사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수익률이 왜 이래"…중소 운용사에서 3조원 빼간 국민연금 [조선비즈]

7일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지난 6월말 상반기 투자일임업자(위탁운용사) 운용평가를 마친 후 3조원 가량의 자금을 일부 운용사에서 회수했다. 업계에선 이번에 돈을 회수당한 곳이 신영자산운용, 트러스톤자산운용 등 중소형사 4~5곳으로 보고 있다. 자산운용업계에서는 3조원의 자금을 새로 가져갈 운용사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분기 실적 기상도 마트·영화관 '비'…가전 '맑음' [아시아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절정에 치다른 2분기 대형마트가 '어닝쇼크' 수준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백화점과 편의점, 홈쇼핑 등은 상대적으로 선방했다. 재택근무 확산의 수혜로 가전양판점은 수혜업종으로 부상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