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신규 투자자 물색···대주단 변화하나
추가 유증 두고도 기존 대주단 '불협화음' 지속될 것 대비


[팍스넷뉴스 양도웅, 김현희 기자] 케이뱅크 주주 구성에 변화가 일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흑자전환을 위해 자본금 확충이 필수적인 케이뱅크가 기존 대주주들로부터 계속해서 지원받기 쉽지 않을 것을 예상, 새로운 투자자들과 접촉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온다.  


대주주들은 최근 완료한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참여를 놓고도 불협화음을 보인 데 이어, 내년으로 예상되는 추가 유증에 대해서도 이견을 나타내고 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내년 하반기 추가 유증을 추진할 계획이지만 대주주들의 반응은 호의적이지 않다.  


이문환 케이뱅크 행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서 "(흑자전환을 하려면) 최소 자본금이 1조4000억원에서 1조5000억원은 돼야 한다"며 "추가 유증 시점은 내년 중반 이후가 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근 유증에 참여한 대주주 중 한 곳은 "조기 흑자전환 달성을 위해 좀 더 일찍 유증이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라면서도 "지난 유증에 참여하지 않은 다른 대주주들이 참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적자를 지속하고 있는 케이뱅크의 실적 확대를 위해선 자본금 확충이 필요하다는 데엔 동의하지만, 그 책임은 최근 유증에 참여하지 않은 대주주들이 먼저 짊어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케이뱅크는 지난달 3965억원 규모의 유증을 완료하면서 자본금을 9016억원으로 늘렸다. 여기엔 3대주주인 비씨카드, 우리은행, NH투자증권이 참여했는데, 다른 대주주인 한화생명보험, GS리테일, KG이니시스, 다날, DGB캐피탈 등은 참여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최근 유증에 참여하지 않은 대주주 중 한 곳은 "추가 유증에 참여해달라는 제의가 들어오면 내부적으로 검토해 봐야겠지만, 현재로서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케이뱅크 미래에 대한 확신이 서지 않은 상황이라, 다른 대주주들도 비슷한 입장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대주주들의 미지근한 반응은 최근 유증 추진 과정에서도 존재했다. 케이뱅크가 유증 규모를 5949억원에서 3965억원으로 줄인 것도, 납입일을 한 달가량 연기한 것도 기대만큼 대주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케이뱅크는 대주주들로부터 자본금을 계속해서 조달받기 수월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 올해 상반기에 해외 투자자들에게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케이뱅크 출범을 함께 한 대주주들과의 작별도 감수하겠다는 셈이다.


케이뱅크에 정통한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케이뱅크는 최근 유증 때 대주주들의 참여가 저조할 것으로 예상되자 해외 쪽으로 눈을 돌렸다"며 "이번엔 해외 투자자 유치에 실패했지만, 새로운 대주주가 출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케이뱅크, 내년 추가 유증 추진

이문환 은행장 시점 밝혀···주주단 참여 규모가 관건

이문환 케이뱅크 은행장 "IPO, 흑자전환 이후 검토"

4일 오전 은행회관서 기자간담회 열어···"흑자전환 시점은 2022~2023년 기대"

케이뱅크, 아파트 담보대출 출시

대출금 신청부터 입금까지 전과정 비대면으로 진행

'케이뱅크 함께 만든' 우리금융-KT, 동맹 강화

금융·ICT 융합한 신사업 발굴 추진···양사간 거래도 확대키로

케이뱅크, 1년여만에 대출영업 재개

신용대출·마이너스 통장대출 등 3종 출시···실적 반등 계기될지 주목

금융지주·은행 23곳, 바젤Ⅲ 조기 도입

당국 "자본 여력 늘어나···실물경제 지원 기대"

케이뱅크, 4000억 자본금 확충···계획의 3분의 2 수준

무의결권전환주·보통주 나눠 발행키로···BC카드·우리銀·NH투증 등 이견 없이 참여

케이뱅크 차기 행장에 이문환 전 BC카드 사장 내정

금융ICT 등 혁신 전략 적임자로 평가

4대 은행, 윤석헌의 점포 축소 자제령에 '전면 재검토'

코로나19로 점포 통폐합 흐름 가속화···윤 원장 "급격한 감소는 바람직하지 않아"

한화생명, 변액보증준비금 환입 효과 '톡톡'

이차이익 역마진 규모 축소 영향

'KT-우리' 앞세우고 비대면 대출상품으로 재개

지배구조 리스크 해소, 마이페이먼트로 계열사 시너지 노려

SK그룹, EMC홀딩스 1조500억 최종 인수 外

데일리블록체인, 자회사 아이지스 상장 추진…프리IPO 나섰다

김동원의 혁신 실험장, 한화생명 '아이디어 팜'

기존과 완전히 차별화한 상품·서비스 기획 임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