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무릎꿇은 CJ CGV…상반기 2022억 적자
2분기에만 영업손실 1305억원 기록해 적자전환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CJ CGV가 올 상반기 역대급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CJ CGV는 올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202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849억원으로 69.9%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 2934억원으로 적자폭이 1594%나 확대됐다.


2분기 연결기준으로는 1305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해 적자전환 됐고, 매출액은 91.4% 주저앉은 415억원에 그쳤다. 당기순손실은 1778.3%나 확대된 1749억원을 기록했다.


CJ CGV의 이 같은 실적 악화는 코로나19의 확산 영향이 컸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모든 진출 국가 및 자회사(CJ 4D플렉스)에서 영업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실제 국내의 경우 일부 극장만 문을 닫거나 시간을 축소한 가운데 운영을 지속했지만, 대부분의 영화들의 개봉 연기로 박스오피스가 대폭 축소되며 실적에도 영향을 끼쳤다. 아울러 국내를 제외한 대부분 국가 역시 영업중단 장기화로 인해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웠다. 여기에 임차료와 인건비 등 고정비 영향으로 적자가 불가피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CJ CGV는 적극적인 자세로 3분기와 4분기를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개봉을 주저했던 할리우드 대작들이 줄줄이 개봉을 결정하며 영화시장 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있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문을 닫았던 해외 극장들도 연달아 재개장하며 턴어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베트남은 5월 8일부터 영업을 재개해 이미 전체 극장(84개) 중 70개가 문을 열었다. 중국은 7월 20일부터 총 139개 중 104개 극장을 다시 열었다. 이밖에도 터키는 8월 7일부터, 인도네시아는 8월말부터 순차적으로 극장 문을 다시 연다는 계획이다.


최병환 CJ CGV 대표는 "올해 2분기는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최악의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언택트 서비스, 모바일 트랜스포메이션, 구독모델 등 새롭게 연구하고 있는 신규 사업모델에 대한 도입을 앞당기고, 보다 미래 지향적인 극장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