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움바이오, 美에 신약개발 자회사 '이니티움' 설립
바이오 인큐베이터 ABI Lab에 입주···라파엘 니르 박사 지원
티움바이오의 미국 보스턴 법인 '이니티움'이 ABI LAB에 입주했다.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티움바이오가 미국 보스턴에 현지법인 '이니티움 테라퓨틱스(Initium Therapeutics)'를 설립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니티움은 티움바이오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항체기반 신약 개발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이니티움은 섬유증, 면역항암제 등 특정질환에 대한 치료제를 단일·이중항체 기술을 활용해 개발할 계획이다. 향후 티움바이오의 합성신약, 유전자재조합단백질 창출 시스템과 시너지를 통해 이니티움의 연구·개발(R&D) 파이프라인을 확장한다. 


이니티움은 설립과 동시에 글로벌 제약사 MSD에서 10년 이상 수석연구원으로 재직한 이현희 박사와 BMS, 보스턴 바이오텍에서 항체 개발 전문가로 근무한 박세영 박사를 영입했다.



이 박사는 MSD 신약개발팀에서 호흡기질환 및 면역항암제 분야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주도했으며, 기술이전·도입(License out·in)과 국립연구소(NIH)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신규타깃 발굴을 위한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인물이다. 박 박사는 BMS 재직 당시 항체신약 개발팀에서 면역항암, 섬유증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항체 치료제 후보물질을 도출한 경험이 있다. 그는 BMS의 차세대 항체 플랫폼 개발에도 핵심 멤버로 참여했던 항체 개발 분야의 전문가이다.


이니티움은 ABI Lab의 CSO인 라파엘 니르 박사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보스턴 ABI Lab에 입주했다. 보스턴 지역은 하버드대, MIT 등 유수의 대학과 병원, 머크, 화이자등 빅파마부터 바이오 스타트업까지 약 2000여개의 글로벌 제약·바이오기업들이 교류하는 미국 최대 규모의 바이오클러스터다. 특히 보스턴 ABI Lab은 연구·실험을 할 수 있는 시설과 인프라를 갖춘 바이오 인큐베이터이다. 


티움바이오 관계자는 "라파엘 박사는 재조합 사이토카인과 전임상 연구에 20년 이상의 경험을 가진 전문가로"라며 "향후 이니티움의 항체 신약 연구와 사업개발에도 (라파엘 박사의) 실질적인 자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니티움(Initium)은 새로운 시작을 뜻하는 라틴어이다. 제약·바이오 세계 최강국인 미국에서 글로벌 혁신신약을 개발하고자 하는 티움바이오의 의지가 담겼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김훈택 티움바이오 대표는 "세계 제약·바이오의 최전선에 이니티움이라는 R&D 기지를 구축함으로써 우수 연구인력을 확보하고 유수의 기관들과 속도감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이루고자 한다"며 "항체 신약 개발 뿐 아니라 기술 제휴, 공동 연구, 기술이전 등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글로벌 혁신 신약개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