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주도 '베리파이바스프'에 12개사 참여
자금세탁방지 위한 협의체 마련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두나무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인 람다256은 12개 블록체인 및 디지털 자산 사업자와 관련 기관이 '베리파이바스프(VerifyVASP) 얼라이언스'에 합류했다고 10일 밝혔다.


베리파이바스프는 지난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권고안을 통해 발표한 '트래블 룰'에 따라 디지털 자산 사업자들이 송수신자 관련 데이터를 빠르고 안전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이다. 람다256에서 제공하는 분산 프로토콜을 활용해 베리파이바스프 얼라이언스 내에서 실시간으로 디지털 자산 송수신자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이번 공개된 베리파이바스프 얼라이언스는 거래소, 결제/송금, 월렛, 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영역의 글로벌 디지털 자산 사업자로 구성됐다. 얼라이언스 참여를 확정한 기업 및 기관은 ▲비트칸 ▲인도닥스 ▲레가투스 글로벌 ▲머클 사이언스 ▲핀투 ▲펀디엑스 ▲스카이빗 ▲스패로우 ▲업비트 APAC ▲브이씨씨(VCC) ▲집멕스 ▲인도네시아 블록체인 협회 등이다.


베리파이바스프와 람다256은 한국과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다양한 지역으로 얼라이언스를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람다256 관계자는 "베리파이바스프 첫 공개 후 그동안 트래블 룰 대응 솔루션을 필요로 하던 여러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들이 얼라이언스 참여 의사를 밝혔다"며 "참여 기업이 많을 수록 더욱 효과적인 자금세탁 및 불법 거래 방지가 가능한 만큼 적극적으로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