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투자
블록체인 지분증명 인프라 제공 스타트업 DSRV 신규 투자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는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DSRV LABS'에 투자했다고 11일 밝혔다.


DSRV LABS는 블록체인 코어 영역 기술에 기반한 스타트업이다. 엔터프라이즈를 위한 밸리데이터 서비스를 원클릭으로 제공하는 IaaS(Infrastructure-as-a-service)와 블록체인 보안 솔루션을 개발해 해외 기업들과 협력하고 있다.


DSRV LABS는 기술 중심의 밸리데이터(노드)로, 새로 생성되는 블록(정보 저장 단위)의 유효성을 검증하고 실시간으로 네트워크를 모니터링해 기업들이 지분증명(Proof-of-Stake)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는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테라(Terra), 셀로(Celo), 코다(CODA), 니어(NEAR) 등의 대표 밸리데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보안 솔루션 '인터셉트X(InterceptX)'는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해킹이 발생하는 즉시 관련 거래를 무효화하는 솔루션이다. 네이버 DS2SF는 "대부분의 보안 솔루션이 예방에 치중하는 것과 달리, 인터셉트X는 해킹, 프라이빗키 분실 등의 사고가 발생한 후 네트워크의 분산원장에 기록되기 전에 자금을 회수할 수 있어 이용자와 거래소 모두에게 새로운 해결책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네이버 D2SF는 올해 17건의 신규 투자를 포함, 총 52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네이버 D2SF는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 투자팀을 공개 모집 중이며, 적극적인 투자 및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라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