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자체 게임사업 실적 '껑충'
2Q 영업익 108억원, 전분기比 73.6%↑…중장기 성장기반 마련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게임빌이 2분기에도 호실적을 거뒀다. 관계기업 투자이익 뿐만 아니라 게임사업 실적도 오르면서 중장기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게임빌은 2분기 영업이익이 108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영업손실을 냈던 전년보다는 168억원, 직전 분기 보다는 73.6% 증가한 수치다. 매출은 전 분기보다 16.0% 늘어난 405억원, 당기순이익은 101.5% 증가한 84억원을 달성했다. 


주요 게임들이 견조한 매출성장을 이룬데다 자회사 실적 또한 증가한 영향이 호실적으로 이어졌다. 사업수익은 307억원으로 같은 기간 20.0% 상승했다. 야구시즌 개막과 함께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 'MLB 퍼펙트이닝 2020' 등 스포츠 라인업이 흥행했다. 


관계기업 투자이익은 98억원으로 5.0% 성장했다. 컴투스가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하면서 모기업인 게임빌의 관계기업 투자이익도 개선될 수 있었다.


게임빌은 "올해 하반기에는 검증된 IP 기반의 게임들을 글로벌 시장에서 흥행시켜 사업 성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게임빌은 8월 중 자체 개발한 대표작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를 일본, 북미, 대만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방침이다. 특히 '열혈경파 쿠니오군 시리즈'와 콜라보레이션을 준비하는 등 현지화 콘텐츠와 사전 마케팅을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11월에는 랜덤 디펜스 RPG '아르카나 택틱스'를 글로벌 출시하고, 모바일 게임 '프로젝트 카스 고'를 서비스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