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부동산 대출규제 위반 단속 강화해야"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시 판매회사가 고객 보호 적극 나서야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부동산시장 과열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폭이 다시 확대되고 있다며 금융회사의 대출규제 위반 단속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윤 원장은 11일 임원회의에서 "금융회사의 대출규제 준수 여부 점검을 강화하고 위반사례가 적발될 경우 엄중 조치해야 한다"며 "특히 국토교통부 주관 '부동산시장 불법행위 대응반'과 협력해 대출규제 위반거래 단속활동을 확대하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개인사업자대출, 법인대출, 사모펀드 등을 활용해 대출규제를 우회하는 편법대출에 대해서도 감독상의 대응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해 3월 9조5000억원에서 4월 3조원으로 둔화됐다가 5월 3조9000억원, 6월 8조7000억원으로 다시 확대 추세다.


이 자리에서 윤 원장은 계속되는 사모펀드 사태에 대해서도 신뢰 회복을 강조했다.


그는 "사모펀드 연쇄 부실로 금융산업 전체가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며 "특히 부실상품 판매나 불완전판매로 피해가 발생했다면 판매회사가 고객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