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100만 돌파
국내 첫 디지털 공인 신분증, 전국 편의점·운전면허시험장서 활용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이동통신 3사의 '패스(PASS)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가 가입자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편의점 성인확인과 운전면허시험 등 행정업무까지 활용도가 넓어지고,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면서 무인편의점과 공유 모빌리티 분야 적용도 검토 중이다. 


12일 KT, S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지난 6월 말 출시한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가입자수가 지난 9일 기준 총 가입자수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는 통신 3사의 본인 인증 앱 '패스'에 본인 명의 운전면허증을 등록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자신의 운전 자격과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상용화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이다.



출시 이후 전국의 CU와 GS25 편의점 매장에서 주류나 담배 구입 시 성인 여부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통신 3사는 올 하반기에 다른 편의점과도 제휴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무인편의점과 무인 계산대에서 쓰임이 넓어질 전망이다. 


지난 7월부터는 전국의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운전면허증의 갱신이나 재발급, 영문운전면허증 발급 업무를 처리할 때 실물 운전면허증 대신 활용되고 있다. 


교통경찰 검문 등 경찰 행정에 적용을 준비 중이며, 추후 금융 거래 시나 통신 서비스 이용 시에도 신분확인 용도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비대면 이용 신청이 잦은 렌터카, 공유 모빌리티 업계 역시 사용자의 운전자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적용을 검토 중이다.


이통 3사는 가입자 및 제휴처의 확대에 대비해 ICT 보안기술로 고객의 개인정보를 철저하게 보호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통신3사의 휴대전화 명의 기반 본인확인 및 블록체인 기반의 면허증 위∙변조 차단 기술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시스템 서버에 구축된 전용 네트워크와 암호화 시스템 등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이통 3사는 100만 돌파를 기념 한달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SK텔레콤은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등록 후 SNS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갤럭시노트20(1명), 제습기(4명), 커피 교환권(1000명)을 제공한다. KT는 패스 모바일운전면허의 100만 이용자 돌파를 맞아 추첨을 통해 편의점 상품권을 증정한다. LG유플러스도 추첨을 통해 커피교환권을 증정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