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레보비르' 코로나19 치료 특허 등록
렘데시비르 등과 비교시험 결과 인정…국제특허도 출원 완료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부광약품은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치료 용도 특허가 등록됐다고 12일 밝혔다.


부광약품은 지난 3월 시험관내 시험(in vitro)에서 레보비르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해 특허 출원을 진행했다. 해당 특허에 대해 우선심사를 요청한 결과 지난 11일 용도 특허가 등록됐다. 부광약품은 지난 5일 국제특허(PCT)도 출원했다.


특허명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치료하기 위한 L-뉴클레오사이드의 용도'이다. 양성대조군으로 렘데시비르를 사용해 인간 폐세포(CALU-3 cell)에서의 효과를 확인했다. 로피나비르, 리토나비르, 클로로퀸을 사용해 원숭이 신장 세포(VERO cell)에서의 효과도 확인했다.


레보비르는 부광약품이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전 세계 4번째,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로 발매됐다. 이미 항바이러스제로 사용되던 성분이기 때문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에 약물이 전달되는 데이터와 장기간의 안전성 데이터가 확보돼 있다. 이를 바탕으로 레보비르는 국내에서 최초로 허가용 임상을 승인 받아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직간접 투자를 통한 지적재산권, 파이프라인 확보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