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윤종규 KB금융 회장 '연임 여부', 내달 판가름
양도웅 기자
2020.08.12 15:37:32
회추위, 차기 회장 선임 절차 본격 착수···9월 중순 최종 후보 1인 선정
이 기사는 2020년 08월 12일 15시 3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의 연임 여부가 내달 판가름날 예정이다. 


KB금융은 12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가 회의를 열고 윤종규 회장 후임 인선을 위한 절차에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이날 회의에서 평가 방법 및 일정 등을 담은 '회장 후보 추천 절차 세부 준칙'을 의결했다. 


이날 결정한 일정에 따라 회추위는 오는 28일에 추가 회의를 열고 내·외부 후보자 10명 중 4명을 최종 후보자군(숏리스트)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내달 16일엔 숏리스트에 오른 후보자 4명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최종 후보자 1명을 선정한다. 최종 후보자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회추위 재적위원 3분의 2 이상(7명 중 5명 이상)의 득표를 얻어야 한다. 

관련기사 more
KB금융, 3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착수 '신한과 격차 좁힌' 윤종규 KB 회장, 사실상 연임 KB, '리딩금융 탈환' 8부능선 넘어 KB금융, 차기 회장 후보 4명 압축

회추위는 올해 초 2명의 사외이사가 교체되면서 소폭 변화가 있었다. 현재 선우석호 사외이사가 위원장으로, 스튜어트 B.솔로몬, 최명희, 정구환, 김경호, 권선주(신규 선임), 오규택(신규 선임) 사외이사가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내달 16일 선정되는 최종 후보자는 같은 달 25일 열리는 회추위와 이사회에서 추천을 받아, 오는 11월로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회장으로 최종 선임된다.  


금융권의 관심사는 단연 윤종규 회장의 연임 여부다. 윤 회장은 지난 2014년 처음으로 회장직에 앉은 뒤, 3년 뒤인 2017년에 한 차례 연임에 성공했다. KB금융의 지배구조내부규범에 따르면, 회장을 포함한 이사는 횟수와 상관없이 연임할 수 있다. 


윤 회장이 취임한 2014년 이후 KB금융 실적은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2014년 1조4000억원이었던 당기순이익은 2019년 3조3100억원으로 두 배 이상 성장했다. 신한금융과 '리딩금융'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올해 푸르덴셜생명보험 인수로 2017년 이후 3년 만에 '리딩금융' 자리를 되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회추위 측은 "인터뷰 대상 후보자들이 충분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회장 후보 추천 절차 기간을 2017년 대비 약 2주를 더 늘렸다"며 "공정성과 개방성을 갖추고 회장 후보를 선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