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테크, 美 기업과 코로나19 예방치료제 공동 개발
현지 합작법인 설립 통해 FDA 긴급사용승인 신청 추진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바이오·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전환을 추진해온 코스닥 상장사 유테크가 코로나19 치료제 및 관련제품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미 전세계적 기준에 충족하는 마스크 제조 분야에 연착륙한데 이어 추가적인 예방 제품 시장까지 영역을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13일 유테크는 최근 미국 기업 A와 코로나19 예방치료제 공동 개발 및 상용화 등을 담당할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테크는 합작법인 설립과 동시에 사전 개발된 코로나19 치료제 관련해 8월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EUA, Emergency Use Authorization)도 신청할 예정이다. 해당 물질은 미국 현지 복수의 연구기관의 테스트를 거치며 효능을 입증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정태 유테크 대표이사는 "관리종목 탈피를 위해 성장성 높은 바이오사업 진출을 계획해 왔다"며 "파트너사인 A와의 정식 계약 체결이후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FDA 승인 신청이 진행중인 관련 물질은 이미 미국 현지에서 효능을 인정받은 만큼 연내 주목할만한 성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테크는 오는 21일 경기도 화성시에서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일부 정관 변경을 통해 의약품과 의약외품 제조 및 판매 등을 사업목적에 추가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