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비트코인 대출한도 '10억원'으로 상향
최대 90일까지 원하는 기간만큼 이용 가능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디파이, Defi) 전문기업 델리오가 비트코인(BTC) 일일 대출한도를 10억원으로 상향했다.


델리오는 건당 대출금액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일일 대출 가능 한도를 10억원으로 증액했으며, 1인당 하루 최대 10억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고 13일 밝혔다. 델리오 비트코인 대출 서비스는 최대 90일까지 원하는 기간만큼 이용이 가능하다. 


델리오 측은 대출한도를 상향한 이유에 대해 "최근 고액 대출서비스 이용자가 증가하는 추세로 델리오의 전체적인 매출 역시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델리오의 비트코인 대출 서비스는 원화기준으로 비트코인을 대출받을 수 있는 '렌딩FIAT', 원하는 갯수 만큼의 비트코인을 대출하고 상환하는 '렌딩BASIC', 대출받은 비트코인을 재예치해 연간 약 20% 대의 수익을 올릴 수있는 '렌딩PRO' 로 구성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