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MBK파트너스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실사 진행 안 해"
심두보 기자
2020.08.14 11:45:52
"매각주관사로부터 티저레터 받았을 뿐"
이 기사는 2020년 08월 14일 11시 4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심두보 기자] MBK파트너스가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위한 실사를 진행 중이란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14일 MBK파트너스 관계자는 "매각 자문사인 크레디트스위스로부터 투자안내문(Tease Letter)를 받았을 뿐 두산인프라코어에 대한 실사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현재 두산그룹은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안 이행을 위해 크레디트스위스를 매각주관사로 두고 있다. 핵심계열사인만큼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이 때문에 인수후보에 대한 추측도 이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역시 시장에서 오르내리는 후보 중 하나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 7일 "일부 언론사에서 보도된 당사의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와 관련해 인수를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공시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대주주인 두산중공업도 같은 날 "지분매각을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MBK파트너스는 지난 2016년 두산그룹으로부터 두산공작기계를 인수한 바 있다. MBK파트너스는 세 번째 블라인드 펀드를 통해 두산공작기계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이후 2019년부터 이 포트폴리오에 대한 매각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 19 사태로 매각 작업은 지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27%를 보유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1분기 2원의 매출과 1810억원의 영업이익(연결기준)을 기록했다. 이 회사는 계열사인 두산밥캣(51.05%), 두산큐벡스(21.77%), 비디씨(27.0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한기평 "디티알오토모티브, 신용등급 부정적 검토" 현대重,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 참여 MBK파트너스의 부동산 불패 네이버 손잡은 홈플러스, 부족한 CAPEX 극복할까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