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블록체인 금융 '디파이' 연구조사 진행
'블록체인 기반 혁신금융 생태계 연구조사' 추진 연구용역 입찰 실시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탈중앙화 금융시스템 디파이 사업 선도와 국내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구 조사에 나선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ISA는 나라장터를 통해 디파이(Defi, Decentralized Finance) 조사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혁신금융 생태계 연구조사' 추진을 위한 연구용역 입찰을 실시한다. 


디파이란 블록체인을 활용해 중개 기관을 거치지 않고 플랫폼 상에서 분산화된 프로토콜을 통해 이루어지는 탈중앙화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를 일컫는다. 가상자산을 통한 대출과 예치, 스테이킹 상품 등 각종 파생상품이 있다. 


국내에서는 디파이 외에 가상자산 거래소가 스테이킹 등의 디파이 상품을 대신 운영해주는 시파이(Cefi, Centralized Finance) 서비스가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지분증명(PoS) 가상자산의 스테이킹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코인원 또한 루나, 테조스, 클레이 등의 이자 지급 서비스를 제공한다.


KISA는 이번 연구 용역 입찰을 통해 탈중앙화 금융시스템 사업 선도와 국내 디파이 생태계 조성을 위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연구를 통해 KISA는 디파이 분야의 국내외 주요 스타트업의 리스트를 마련할 계획이다. 국내 외에도 해외의 동향과 법 개정 현황 조사를 실시해 연구보고서를 출간한다. 


또한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들을 위한 지원정책 가이드북을 마련한다. 입찰 기업은 KISA와 공공기관에서 지원하는 핀테크 사업 관련 리스트를 마련하고, 스타트업이 단계별로 지원받을 수 있는 지원사업과 정책 안내서를 제작한다. 


KISA는 내달 4일 최종사업자를 선정한다. 사업은 12월까지 추진되며 총 7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공공기관이 디파이에 대한 연구 공모를 실시한건 KISA가 처음이다. 앞서 KISA는 지난달 핀테크 아이디어 논문· 공모전을 개최하고 디파이를 포함한 핀테크 관련 신규 서비스와 기술, 법제도, 정책과 관련된 제안을 심사한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최근 비대면 사회가 확산하면서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 핀테크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디파이 분야가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