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디지털헬스케어 스타트업 지원 펀드 결성
'보령 디헬스커버리' 통해 투자 및 공동사업 기회 제공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보령제약은 디지털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펀드 '보령 디헬스커버리(D:HealthCovery)'를 결성했다고 24일 밝혔다. 디헬스커버리(D:HealthCovery)는 'Digital Healthcare Discovery'의 합성어로 보령제약과 함께 새로운 디지털헬스케어 세상을 발견해보자는 의미를 담았다.


보령제약은 보령 디헬스커버리 펀드를 통해 초기 단계 디지털헬스케어 스타트업을 적극 발굴해 시드(Seed)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투자 외에도 보령제약과 관계사와의 공동사업화 기회 제공, 비즈니스 고도화 지원, 헬스케어 분야 네트워크 연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해당 펀드에는 보령제약과 파트너사인 '더인벤션랩'이 총 10억원 규모를 출자했다. 펀드 운영은 보령제약과 더인벤션랩이 공동으로 맡는다. 더인벤션랩은 국내 최초로 스타트업과 대기업을 연결하는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한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Startup accelerators)이다. 더인벤션랩은 국내 1위 반려동물 플랫폼 '펫닥', 국내1위 수산물 이커머스 '얌테이블'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하고 성장을 지원했다. 


안재현 보령제약 대표는 "보령 디헬스커버리는 단순한 펀드라기 보다는 역량과 가능성을 갖추고 있는 디지털헬스케어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에 가깝다"며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가 유기적이고 단단하게 구축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