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삼성바이오로직스와 'PMC-403' CDMO 계약
신생혈관 외 다양한 질환 치료 기대…2022년 안질환 글로벌 임상 1상 예정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파멥신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질환성 신생혈관 치료용 후보물질 'PMC-403'의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파멥신은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로부터 세포주 개발, 공정개발, 임상시료 생산 및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지원 등 PMC-403의 위탁개발생산(CDMO) 전 과정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예정이다. 


파멥신은 PMC-403을 신생혈관 노인성 황반변성과 당뇨망막병증 외에도 급성호흡곤란증후군, 급성콩팥손상, 급성폐손상, 당뇨병성 족부 질환, 출혈성 쇼크 등의 치료제로 개발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는 2022년에는 안질환을 적응증으로 하는 글로벌 임상 1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파멥신은 전신 모세 혈관 누출 증후군(SCLS)에서 PMC-403의 효능을 평가하는 전임상도 진행할 예정이다. SCLS은 일시적 전신 혈관내피세포 기능 이상으로 체액과 단백질 등이 혈관 내에서 결체조직으로 급격하게 빠져나가는 중증 전신 질환이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이번 계약은 파멥신이 신생혈관 물질의 비종양 분야 진출을 실행에 옮기는데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협력을 통해 생산된 PMC-403 분자를 SCLS 치료제 개발뿐만 아니라 다양한 혈관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연구 개발에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