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아이템·데이터·IP 모든 자산 디파이에서 거래된다"
김성호 해시드 파트너 "오픈소스 디파이에서 다양한 금융 상품 유연하게 개발될 것"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현재의 10대를 뜻하는 젠지(GenZ) 세대는 부동산, 주식, 채권 등 전통 금융 자산이 아닌 디지털 자산을 더 많이 보유하게 된다.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자산을 비롯해 다이아몬드, 금, 오일 등 다양한 자산이 디파이에서 취급되고, 프로토콜을 통해 개인화된 금융 상품들이 생겨날 것이다." 


전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코리아 디파이 로드쇼 2020'에서 김성호 해시드 파트너는 "게임아이템, 데이터, 거버넌스토큰, IP(지식재산권) 등 전통 금융권은 취급하지 않지만 앞으로 자산으로서의 가치를 가지는 상품들이 디파이에서 취급되고, 누구나 이 세상의 모든 자산을 취급하고 금융거래를 할 수 있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디파이(Defi)란 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를 일컫는다. 중앙화된 기관 없이 스마트컨트랙트라는 코드를 기반으로 구성된 디지털자산 기반의 대출·랜딩·파생상품 서비스들이 있다. 


김 파트너는 "금융 당국의 규제를 받는 은행, 증권사 등도 해킹을 당할 수 있지만, 전통 금융시장에서는 중앙화된 주체인 이들을 믿어야 한다"며 "디파이에서는 특정 회사가 아닌 스마트컨트랙트라는 코드가 안전하다면 믿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제가 없는 스마트컨트랙트에서 인풋과 아웃풋이 명확한 금융 서비스를 사용한다는 사실이 함의하는 바는, 자산의 통제권이 자신에게 있다는 것"이라 말했다. 


전통 시장에 매여있지 않기 때문에 신규 서비스들의 진입 장벽도 낮다. 개발자들이 각기 오픈소스로 구성된 프로토콜을을 결합해 새로운 디파이 상품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김 파트너는 "신생 핀테크 회사는 서비스를 영위하기 위해 라이센스를 취득하고 전통 금융망을 가진 회사의 API를 가져와야 한다"며 "그러나 라이센스는 비용이 높고, 전통 금융권은 기득권을 지키려 이를 열어주지 않아 접근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반면 디파이 서비스들은 누구나 어떤 스마트컨트랙트를 참조해도 방해하거나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진입 장벽이 크지 않다보니 성장세도 가파르다. 2020년 8월 기준 지난해 대비 디파이 시장의 전체 예치 자산 총 가치는이더리움(ETH) 기준으로는 약 2.67배, 달러(USD)를 기준으로는 3배 이상 늘었다. 디파이의 일종인 탈중앙화거래소(DEX)는 지난해 1월 기준 월평균 거래량이 400억원 수준이었지만, 이달 기준 1조원으로 25배가량 성장했다. 


다만 아직 새로 시작되는 시장인 만큼 문제점도 존재한다. 스마트컨트랙트라는 코드상의 보안상 허점이 존재할 수 있고, 시장이 단기적으로 과열된 만큼 재정거래와 단기 투자를 노리는 투자자들이 많아졌다는 지적이다. 디파이 플랫폼을 구성하는 이더리움의 네트워크 수수료 또한 최근의 거래량 증가로 이전 가격의 10배 수준인 20달러까지 높아졌다. 


김 파트너는 이와 관련 "디파이는 오픈 커뮤니티이기 때문에 스마트컨트랙트에서의 개발자들이 협동해 질을 빠르게 높일 수 있다"며 "서비스 제공자가 횡포를 부리거나 프로토콜 상에 문제가 있다면 포크(fork)를 통해 체인을 분리해 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 기관이 아닌 전 세계 모든 개발자들이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기 때문에 디파이는 훨씬 유연한 상품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며 "다양한 프로토콜이 서로 결합하고 개선되며 개인의 금융 특성과 목표를 참조한 개인화 금융 상품을 만들어 내게 될 것"이라 내다봤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