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빗' 압수수색
운영진 자전거래·시세조작으로 1000억원대 부당수익 의혹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경찰이 국내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빗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인빗 본사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코인빗 운영진이 유령계정을 통한 자전거래(거래소 내부 계정끼리 코인을 사고파는 행위)를 통해 거래량을 부풀리고 시세를 조작했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세조작을 통해 실현한 코인빗의 부당수익 규모가 최소 1000억원대가 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블록체인 마케팅기업 이더랩에 따르면 코인빗의 거래소에는 최근 3개월 동안 750만명이 넘는 사람이 방문했다. 빗썸, 업비트에 이어 국내 세번째로 이용자가 많은 거래소인 셈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해서 범죄사실과 수익 규모를 특정할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