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19 재확산에 '병상부족' 해결 동참
영덕·전주 이어 수도권 소재 연수원 2곳 치료센터로 추가 제공
경기도 고양시 소재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이 최근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하면서 병상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연수원 두 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키로 했다. 지난 3월 영덕과 전주지역 연수원을 제공한 데 이은 두 번째 결정이다. 


삼성은 경기 고양시에 위치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와 경기 용인시 소재의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를 수도권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키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연수원에 삼성의료원 소속 의료진도 파견할 예정이다.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는 180실 규모로, 운영을 위한 준비과정을 거쳐 오는 31일부터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장원병원 3개 병원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을 1조로 구성했다. 순환근무 형태로 의료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 다른 연수원인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는 110실 규모로, 이달 중 수도권 지역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된다. 


삼성의 생활치료센터 지원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3월에는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과 삼성생명 전주연수원을 제공했다. 총 423명의 환자가 두 곳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당시에도 삼성의료원 의료진이 진료에 참여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