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금융, 신한금융과 420억 프론트원펀드 조성
스타트업·파트너사 연결 플랫폼 '프론트원센터' 개소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한국성장금융이 신한금융그룹과 손잡고 '프론트원(FRONT1)' 입주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펀드 조성에 나선다. 프론트원은 스타트업 성장을 위해 금융 지원을 비롯해 교육·컨설팅, 해외진출, 주거공간 등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보육 기관이다. 


26일 한국성장금융은 프론트원 입주기업과 프로그램 참여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신한금융그룹과 함께 연내 420억원 규모 프론트원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프론트원펀드 조성을 위해 한국성장금융은 200억원을, 신한금융그룹은 100억원을 출자한다. 최근 한국성장금융은 프론트원펀드 위탁운용사로 롯데액셀러레이터(초기)와 뮤렉스파트너스(일반)를 선정했다. 각각 90억원, 210억원을 출자받을 예정이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30억원의 추가 자금을 확보해 120억원 규모 펀드를 최종 결성할 예정이다. 뮤렉스파트너스는 90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300억원 규모로 펀드를 조성한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창업 3년 이내의 초기기업에, 뮤렉스파트너스는 시리즈A~B 단계의 기업에 후속 투자를 집행할 예정이다. 


또 한국성장금융은 프론트원 내에 스타트업·파트너사 연결 플랫폼인 '한국성장금융 프론트원센터(이하 프론트원센터)'를 열고 입주사에 대한 각종 지원에 나선다. 프론트원센터는 한국성장금융의 자펀드인 핀테크혁신펀드, 프론트원펀드, K-크라우드펀드 운용과 내·외부 파트너사와의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노해성 한국성장금융 실장이 프론트원센터 센터장을 겸직한다.  


한국성장금융 관계자는 "프론트원센터는 프론트원 파트너사와 협력을 체계화하고 다양한 방식의 협업 사례를 축적할 예정"이라며 "프론트원이 스타트업 생태계에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