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남매의 난
3자 연합 "대한항공 기내식사업 매각, 실적 회복 동력 상실 "
2Q '깜짝 실적' 확대 해석 경계…신규 경영진으로의 재편 필요성 언급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3자 주주연합(KCGI-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이 기내식·기내면세사업부 매각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3자 주주연합은 26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대한항공은 기내식·기내면세사업부를 매각하기로 결정했지만, 이 사업부는 항공업과 시너지효과가 크고 수익성이 높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뒤 그룹의 실적 회복 동력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자본확충안의 일환으로 추진하던 기내식기판사업부를 약 9906억원에 한앤컴퍼니에 매각하기로 했다. 이는 정부로부터 약 1조2000억원 긴급유동성을 지원받는 대가로 내년까지 약 2조원의 자본확충을 요구받으면서 이뤄졌다. 약 1조2000억원 유상증자에 더해 해당 사업부 매각으로 대한항공은 정부의 자본확충요구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은 유동성 위기 속 자금수혈이 시급했지만 3자 주주연합은 줄곧 해당 사업부의 매각에 대해 반대입장을 피력해왔다. 3자 주주연합은 "기내식·기내면세품사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현재의 항공업황 침체가 해소될 경우 그룹의 실적회복 동력이 될 것인데, 이를 매각하는 것은 옳지 못한 결정이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자본확충을 위해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다. 송현동 부지의 매각이 서울시의 공원화 강행 입장으로 차질을 빚으면서 '알짜' 사업부의 매각을 단행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3자 주주연합은 최근 대한항공의 2분기 깜짝 실적에 대한 여론 동향도 경계하고 나섰다. 3자 주주연합은 "대한항고은 지난 2분기 1485억원 규모의 영업흑자를 기록했다"며 "조원태 회장의 자화자찬보다 앞으로 닥칠 위기에 대한 근본적인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분기 시장의 예상과 달리 영업흑자를 달성했다. 화물기 공급을 극대화한 전략이 통해 실적상승을 이끌었다. 대한항공의 별도재무제표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은 1485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 이는 전년 영업손실 1015억원에서 흑자전환한 수치다. 당기순이익도 1624억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로 여객수요가 급감했지만 화물기 가동률 확대와 여객기를 통한 화물 수송 등을 늘리며 만회한 영향이 컸다.


대한항공은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Belly·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웠지만, 화물기 가동률을 전년 대비 22% 늘려 공급이 1.9% 증가하는 효과를 냈다. 적극적인 수요 유치에도 나서며 수송실적(FTK)은 전년 대비 17.3% 늘었다. 이러한 영향 속에 대한항공의 2분기 화물 매출은 1조2259억원으로 전년 대비 94.6% 증가했다. 2분기 매출의 대부분을 화물 부문이 담당한 것이다. 대한항공의 2분기 매출은 여객수요 감소로 전년(3조201억원) 대비 44% 감소한 1조6909억원을 기록했다. 


3자 주주연합은 줄곧 주장해왔던 새로운 경영진 체제 속 그룹 경영의 필요성도 다시 한 번 피력했다. 3자 주주연합은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현재 경영상황은 심각한 위기상황"이라며 "조원태 회장 체제 아래서는 개선될 수 없고, 독립적인 전문경영인제도의 도입을 포함한 기존 경영방식의 혁신과 경영효율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3자 주주연합은 조원태 회장 진영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최근 한진칼이 발행한 워런트 120만주 공개매수에 나서며 '한진칼에 대한 지배력을 획득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피력했다. 


3자 주주연합은 한진칼 지분율을 50% 이상 확보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다는 구상을 그리고 있다. 현재 3자 주주연합의 한진칼 지분율은 ▲KCGI 19.54% ▲반도건설 19.2%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6.49% 등 45.23%(2676만3584주)이다. 조원태 회장 진영은 ▲조원태 6.52% ▲조현민 6.47% ▲이명희 5.31% ▲재단과 친족을 포함한 특수관계인 4.15% ▲델타항공 14.90%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 3.79% 등 약 41.14%(2434만3935주)를 쥐고 있다. 


현재 지분율은 3자 주주연합이 조원태 회장 진영 대비 약 4.09% 많다. 최근 한진칼이 발행한 워런트 120만주 공개매수에 성공한 3자 주주연합이 신주인수권 행사에 나서면 격차는 약 6.63%로 확대된다. 워런트 매수에 나서지 않은 조원태 회장 진영의 한진칼 지분율은 약 38.76%로 희석될 우려가 있다.


3자 주주연합은 현 상황에서 무리하게 임시주총을 추진하기보다 한진칼 지분을 확대해 내년 정기주총에서 승부를 볼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우선 한진칼 이사회가 3자 주주연합의 임시주총 소집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작다. 3자 주주연합은 결국 법원의 판단에 기대를 할 수밖에 없는데 합당한 명분을 내세우기 쉽지 않다. 한진그룹을 둘러싼 환경이 연초와 다른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는 게 대표적이다. 


정부는 항공산업을 살리기 위해 한진그룹의 주력인 대한항공에 약 1조2000억원의 긴급유동성을 지원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진영은 "3자 주주연합과의 소모적인 지분 경쟁을 중단하고, 당면한 위기극복에 전념하겠다"는 입장발표와 함께 유휴자산 매각을 통한 다양한 자구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3자 주주연합이 임시주총을 소집하는 것은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는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


임시주총이 내년 정기주총과 시기적으로 큰 격차가 없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3자 주주연합 관계자는 "대한항공을 포함한 항공업계의 위기 극복과정, 특히 대한항공을 포함한 한진그룹의 재무구조 개선과정을 지켜보면서 합리적이고 순리에 맞게 의사결정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한진 남매의 난 16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