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리딩금융 탈환' 8부능선 넘어
푸르덴셜 자회사 편입 코앞···염가매수차익까지 고려시 신한과 격차 초과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금융그룹이 금융당국으로부터 푸르덴셜생명보험 자회사 편입 승인을 받았다. 푸르덴셜생명 인수 절차 중 가장 큰 산을 넘은 셈이다. 이에 따라 금융권에서는 올해 '리딩금융' 자리는 이변이 없는 한 KB금융이 꿰찰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은 오는 31일 미국 푸르덴셜인터내셔널인슈어런스홀딩스(PIIH)에 푸르덴셜생명 지분 100% 인수를 위한 대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KB금융은 전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푸르덴셜생명 자회사 편입 승인을 받았다. 


KB금융은 푸르덴셜생명 인수로, 그간 약점으로 지목받은 생명보험업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B금융은 생보사인 KB생명을 이미 보유하고 있지만, KB생명의 당기순이익은 최근 5년간 100억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같은 기간 푸르덴셜생명의 당기순이익은 1000억원대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KB금융측은 "푸르덴셜생명의 LP(Life Planner, 일종의 재무상담사)를 활용해 자산관리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고소득 고객 비중이 높은 푸르덴셜생명의 65만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그룹 차원에서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권에서는 푸르덴셜생명 인수로 KB금융의 숙원 중 하나였던 '리딩금융 탈환'을 달성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KB금융은 현재 2년 연속 1위 금융그룹 자리를 신한금융에 내준 상태다. 


지난해 KB금융은 당기순이익으로 전년대비 8.2% 증가한 3조3118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신한금융은 오렌지라이프와 아시아신탁 인수에 힘입어 당기순이익 3조4034억원을 올리면서, 2018년에 이어 1위 금융그룹 자리를 지키는 데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리딩금융 타이틀은 신한금융의 차지였다. 신한금융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8422억원으로, 1조7314억원을 기록한 KB금융보다 1108억원 많은 실적을 기록했다. 


<참고=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 각사 반기보고서>


하지만 KB금융의 푸르덴셜생명 인수로 이같은 흐름은 뒤집어질 공산이 크다는 게 금융권의 전반적인 시각이다. 일단, 저금리 장기화와 고금리확정형 상품 비중이 높은 푸르덴셜생명이지만 지난 5년간 꾸준히 1000억원대의 당기순이익을 올렸기 때문이다. 


비록, 올해 1분기 푸르덴셜생명 당기순이익이 5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0%가량 줄었지만, 푸르덴셜생명 당기순이익이 전부 KB금융 연결 실적에 포함되는 만큼 신한금융과의 1000억원 안팎의 격차를 좁히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올해 상반기 KB금융의 당기순이익은 1조7314억원, 신한금융은 1조8422억원이었다. 


또한, 인수 과정에서 발생하는 염가매수차익이 KB금융 실적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염가매수차익은 인수대상의 순자산 공정가치가 장부가액보다 낮을 때, 즉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을 때 발생한다. 인수자는 염가매수차익을 당기순이익에 포함할 수 있다.  


KB금융은 2조2000억원대에 푸르덴셜생명을 인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3월 말 푸르덴셜생명의 순자산은 2조8143억원이다. PBR은 78.2%로, 염가매수차익은 수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가령 신한금융은 지난해 2월 같은 생보사인 순자산 3조원대의 오렌지라이프 지분 59.2%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1000억원 내의 염가매수차익을 그 해 당기순이익에 인식했다. 


KB금융이 향후 보험사 부채를 시가로 평가하는 IFRS17 도입을 고려해 최대한 보수적으로 푸르덴셜생명의 순자산을 평가해 반영하겠다고 밝혔지만, 염가매수차익은 적어도 1000억원을 초과할 것으로 관측된다. KB금융이 염가매수차익을 올해 반영하겠다고 꾸준히 밝힌 만큼, 염가매수차익과 푸르덴셜생명 당기순이익을 합하면 1000억원가량인 신한금융과의 격차를 좁히고도 남는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푸르덴셜생명 인수로 KB금융이 3년 만에 리딩금융 타이틀을 가져올 가능성이 커졌다"며 "변수는 최근 벤처캐피탈사인 네오플럭스 인수를 결정한 신한금융이 다른 금융사를 추가로 인수하느냐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신한금융이 KB금융과 달리 손보사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점을 고려해, 신한금융이 중소 규모의 손보사 인수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또한, 신한금융이 전망이 밝지 않은 손보사보다는 자산운용사 인수에 집중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참고=각사 분기보고서>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윤종규 KB 회장, 리딩금융 탈환에 '올인'

푸르덴셜생명·프라삭 인수로 발판 마련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2021년 7월 완전 통합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업계 뒤흔드는 일류 보험사로 육성"

'신한·KB 리딩금융 경쟁' 승부처는

'비이자이익' '판매관리비'에서 희비 엇갈려... 올해 KB의 푸르덴셜생명 인수가 변수될 듯

신한, 2년 연속 KB 제치고 '리딩금융' 되나

조용병 체제이후 1위 탈환…"오렌지라이프 잔여지분 인수 총력"

"법적 리스크에도 차기회장 추천" 조용병 회장 선처 호소

신한은행 채용비리 1심 재판 최종진술..."점수조작 사실 없어"

조용병 회장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겠다"

채용비리 공판 참석후 연임포부 밝혀... 13일 회추위 면접 예정

KB금융, 5년간 혁신기업에 66조 지원

여신 62.6조·투자 3.6조원 공급…윤종규 "성장동력 발굴과 산업경쟁력 높이는데 최선"

신한금융그룹, 베트남 소비자금융 PVFC 인수

신한금융그룹이 23일 신한카드를 통해 영국에 본사를 둔 푸르덴셜 Plc 금융그룹의 베트남 소비자금융회사인 푸르덴셜...

KB금융, 푸르덴셜생명 자회사 편입 승인받아

인수대금 납입 이번주 완료될 듯···사실상 인수 절차 완료

'해결사' 민기식 DGB생명 대표, 푸르덴셜생명 복귀

내부 사정에 밝은 '보험통'···빠른 판단과 실행력 인정

윤종규 KB금융 회장 '연임 여부', 내달 판가름

회추위, 차기 회장 선임 절차 본격 착수···9월 중순 최종 후보 1인 선정

신한금융, 네오플럭스 인수 위한 SPA 계약 체결

(주)두산 보유 지분 96.77%, 730억원에 인수키로

9부 능선 넘은 네오플럭스 매각···이상하 체제는?

즉각적인 경영진 교체 어려울 듯

신한금융, 네오플럭스 인수한다

거래가 700억원 안팎 예상…㈜)두산, 보유 지분 96.77%

신한銀, 베트남 소비시장에 '베팅'

현지 소비유통업체 투자 전문 PEF에 출자···해당 업체에 직접 여신도 제공

신한금융, 악사손보 인수전 참여 검토

데이터룸 실사 참여 준비···계리 자문사도 고용

신한금융, 1.2조 유증 단행···亞리딩금융 도약 '박차'

홍콩 소재 세계적인 PEF 2곳 참여

'신한과 격차 좁힌' 윤종규 KB 회장, 사실상 연임

회추위 "리딩금융 자리매김시켰다"며 최종 후보 선정

푸르덴셜생명, 기초체력 과시···'KB 기대주 답네'

위험손해율 가장 낮고 자본적정성도 견조

신한금융 품에 안긴 네오플럭스, 이동현 대표 선임

장기신용은행 출신, 2010년 합류…제조·IT·SW 투자 전문성

KB금융, 3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착수

녹색사업 PF 투자, 계열사 지원금 등으로 활용

신한금융 VC 이동현 대표 "리딩 컴퍼니 도약 목표"

조직 안정화와 성장 방향성 설정…'창업보육·금융지원' 다방면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