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사원증 도입
오는 10월 나주, 연내 서울·판교 도입 완료…우수직원 포상용 KISA코인 개발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공공기관 최초로 블록체인 분산신원증명(DID)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사원증 도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DID 모바일사원증은 발급과 출입 이력 정보는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에 저장하고, 인증에 필요한 개인정보는 이용자 스마트폰에 암호화해 보관한다. 이 때문에 기존 플라스틱 방식의 사원증보다 안전하게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 KISA의 설명이다.


KISA는 DID 모바일사원증에 스마트폰 근거리통신 기능과 QR코드를 지원해 사무실 출입뿐 아니라 도서대출, 구내식당 이용 등 부가서비스에도 활용할 방침이다.


모바일사원증은 오는 10월 말까지 나주 본원에 우선 도입하고, 연내 서울과 판교청사에도 도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추후 기능개선 및 고도화를 통해 지역 공공도서관과 연계한 모바일회원증, 지역 유관기관 대상 비대면 신원확인 플랫폼 등으로의 확장도 추진할 예정이다.


김석환 KISA 원장은 "공공기관 최초 DID 모바일사원증 도입이 직원 편의성과 보안성 향상뿐 아니라 지역 유관기관과 연계한 비대면 신원인증 서비스 등을 발굴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KISA는 가칭 KISA코인도 개발할 예정이다. 해당 코인은 우수직원에 대한 포상용으로 향후 DID 모바일사원증에 지급된다. 직원들은 향후 KISA코인으로 사무용품이나 다과·음료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