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패러다임인베스트, 대입 컨설팅 '레오코퍼레이션' 투자
서울대 경제학부 재학생이 창업…비대면 입시 컨설팅 서비스 제공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창업초기 스타트업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는 온라인 기반 입시컨설팅 스타트업 레오코퍼레이션에 시드(seed) 투자를 했다고 2일 밝혔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가 투자한 레오코퍼레이션은 온라인 기반 입시컨설팅 브랜드인 '페이스메이커(Pacemaker)'를 올해 2월 출시했다.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대학 입시를 노리는 학생에게 온라인 기반의 일대일 맞춤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서울대학교 경제학부에 재학하고 있는 신담희 대표가 주축으로 회사를 설립했다. 지난 5월엔 온라인 컨설팅 업체 중에 국내 최초로 학원 인가를 받았다. 페이스메이커의 코디와 컨설턴트는 서울대학교에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합격한 전문인력으로 100% 구성했다. 


페이스메이커의 모든 입시컨설팅은 웹 서비스로, 상담은 챗봇으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자체 개발한 첨삭모듈을 활용해 학생부 내용 이중 첨삭지도와 같은 학습 관리 서비스를 학생들에게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있다. 서울대 합격생 생활기록부, 추천도서, 족집게 강의, 자기소개서 첨삭 및 로드맵 컨설팅 등 학교생활기록부에 대한 밀착 관리를 위한 주요 프로그램도 보유하고 있다.



신담희 레오코퍼레이션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주제별, 과목별 강의 콘텐츠 서비스를 개발하고 입학 가능 대학 진단 및 보강 컨설팅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라며 "3년 내 국내 입시컨설팅 업체 최초로 수시합격 예측 시스템을 가동하고 싶다"고 밝혔다.


박제현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정보시스템을 활용한 사업모델로 특허까지 출원하고 20조원이 넘는 사교육 시장에 도전했다는 점이 투자 배경"이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교육 시장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페이스메이커의 온라인 컨설팅 서비스가 매력적인 브랜드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내 전체 사교육 시장 규모는 약 20조9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며 페이스메이커의 주 고객층에 해당하는 일반고 학생들의 총 사교육 지출액은 6조원 수준이다. 학종과 정시 비중은 7대3 수준으로, 학생부종합전형 관련 교육 시장에 대한 수요는 계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는 벤처캐피탈인 TS인베스트먼트의 자회사로 중소벤처기업부에 정식 등록된 엑셀러레이터다. 현재까지 AI, 빅데이터, 헬스케어, 푸드테크, O2O 플랫폼 서비스를 중심으로 블루엠텍, 자이랜드, 스파이더크래프트, 우진FS, 오브젝트보, 빈센, 에스고인터내셔널, 브래니 등 30개 이상의 업체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