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첫 선순위채 증액 발행
유효수요 9100억 몰려 1500억→2000억 확대키로
이 기사는 2020년 09월 02일 17시 4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2000억원 규모의 원화 선순위 회사채(선순위채)를 오는 10일 발행한다고 2일 밝혔다. 


당초 발행하려 했던 1500억원에서 500억원 증액해 발행한다. 지난 1일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9100억원의 유효수요가 몰린 덕분이다. 


우리금융은 이번 선순위채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지주사 인건비와 사채 이자 지급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선순위채의 만기는 3년이다. 발행금리는 금융투자협회에서 고시하는 회사채 AAA(3년) 금리수준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전일 회사채 AAA등급(3년) 금리는 1.250%다. 


이같은 수준에서 발행금리가 결정되면, 우리금융은 타사에 비해 적은 비용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셈이다. 


이번 우리금융 선순위채와 만기 및 등급이 동일한 회사채 발행 사례는 올해 총 3건이다. 농협금융지주는 지난 6월 2000억원 규모의 3년물 AAA등급 선순위채를 1.303%에 발행했다. KT는 1500억원 규모의 3년물 AAA등급 선순위채를 1.174%, SK텔레콤은 1700억원 규모의 3년물 AAA등급 선순위채를 1.644%에 발행했다.


우리금융이 선순위채를 발행한 건 2019년 1월 지주사로 전환한 이후 처음이다. 


우리금융은 그간 지주사의 부족한 자본을 확충하기 위해 신종자본증권과 후순위채만 총 8번 발행했다. 이를 통해 2조65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의 BIS자기자본비율은 지난해 3월 말 11.0%에서 올해 6월 말 12.7%로 상승했다. 


우리금융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시장 불확실성이 다시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되는 시기에, 시장의 높은 관심과 양호한 자산건전성을 바탕으로 지주사 출범후 첫 선순위 회사채 발행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우리금융, '한국판 뉴딜'에 10조 금융지원 본격화

관련 위원회 열고 지원 계획 구체화···손태승 회장 "금융 본연 역할 집중"

우리금융-KT의 '디지털 동맹' 윤곽

공동 마케팅부터 합작법인 설립까지···7개 협업 과제 선정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자사주 추가 매입

권광석 행장 등 그룹 임원진도 동참···"수익성 회복 자신"

우리銀, 5회차 ESG채권 3000억 발행

만기 3년·금리 연 1.01%…코로나19 피해 기업·소상공인 지원 용도

우리銀 영업점 대기 고객, 네이버로 실시간 확인

외부채널 통한 고객편의 확대…모바일로 대기표 발급도 가능

라임 무역펀드 판매사 '전액 배상' 수용

금융당국, 피해자 구제 인정 반영해 라임 관련 제재 수위 검토

'라임 무역펀드 전액배상', 최선의 선택될까?

투자자 보호 vs 분쟁 조정시스템 붕괴·투자자 피해 확대 '팽팽'

한국판 뉴딜정책과 벤처생태계

'정부→민간주도형'으로 벤처생태계 탈바꿈 적기

'케이뱅크 함께 만든' 우리금융-KT, 동맹 강화

금융·ICT 융합한 신사업 발굴 추진···양사간 거래도 확대키로

우리금융, 상반기 순익 6605억···전년比 44%↓

DLF·라임 사태 등으로 충당금 증가한 영향

우리금융, 계열사별 달랐던 '하우스뷰' 통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주관 '그룹 거시경제·금융시장지표 전망 협의회' 운영···불완전 판매 방지 등 목적

우리금융지주, 우리銀 1조 유상증자 참여

주주배정증자 전량 취득···BIS비율 15%대 상승 기대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혁신, 생존문제"

최근 빅테크와 손잡고 경쟁력 강화 '박차'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마이데이터 시대, 금융사 경쟁력 드러날 것"

지난 23일 최고경영자협의회서 'DT로드맵 고도화' 계획 발표

우리銀, 베트남 수탁업무 개시로 얻은 효과는?

外銀이 보관하던 국내 자금 유치···베트남서 신한銀 추격 발판도

우리금융, '대형 증권·보험사 인수' 내년으로

올해 M&A 계획, 아주캐피탈 인수로 마무리될 듯

우리금융 3Q 누적손익 1.2조···전년比 31.6%↓

코로나19 충당금·사모펀드 배상 비용 등 일회성 요인과 비은행부문 경쟁력 부족 탓

농협금융 3Q 누적손익 1.4조···전년비 4.8%↑

비이자이익이 실적 확대 견인

우리금융, 올해 배당 지난해 수준 검토

예년과 비슷한 20% 후반대 배당성향 예상···낮은 주가 회복 위해 확대 가능성도

우리금융, 뉴딜펀드 첫 투자 '물류센터'

⑦코로나19로 택배 물동량 증가하면서 물류센터 투자 요청↑

농협금융, 차기 회장 경영승계절차 돌입

40일 이내 최종 후보 선출 예정

농협금융, 부행장·부사장급 인사 단행

여성 임원 2명 포함

농협금융, 차기 회장 롱리스트 확정

명단은 비공개···이르면 11일 숏리스트 선정할 듯

우리금융, 아주캐피탈 편입 완료

아주저축은행도 확보···손태승 회장 "그룹 내 소비자금융 중추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