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네이버, 모바일 운전면허증 내놓는다
과기부 ICT규제샌드박스 임시 허가, 블록체인 기반으로 연내 구현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통신 3사가 운영하는 '패스'에 이어 카카오톡과 네이버에서도 모바일 운전면허증 확인 서비스를 내놓는다.


3일 네이버와 카카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제11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에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에 대한 규제 샌드박스 과제 임시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모바일 운전면허 서비스는 이용자가 본인명의 휴대전화로 운전 자격과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실물 플라스틱 신분증을 사전에 모바일 기기에 등록해 증명이 필요한 상황에 사용할 수 있다. 모바일 신분증에는 QR코드와 이용자의 사진만 노출되기 때문에 개인정보의 불필요한 노출을 줄일 수 있다. 


네이버는 이번 임시 허가 획득을 통해 연내 '네이버 인증서'에서'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와 기관에서 발송하는 문서와 운전자격 등을 네이버 앱을 이용한 신분증으로 증명할 수 있게 된다. 확인 페이지에는 캡쳐 금지 기술을 적용해 이용자 정보를 보호한다.


카카오 역시 '카카오톡을 활용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임시 허가를 통해 연내 서비스를 구현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내에서 실물 신분증을 촬영환 뒤 일치 여부를 검증해 모바일에 등록된다. 또 카카오뱅크의 신원확인 기술을 활용해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을 통해 진위를 확인할 수 있다. 향후 모바일 신분증 외에도 산업인력공단의 국가기술전문자격등 다양한 신분증과 자격증이 카카오톡내에 담길 예정이다. 


카카오와 네이버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위변조 방지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과 외부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네이버 인증서' 로그인 과정의 보안과 공개기 기반구조(PKI) 방식의 암호화 기술이 쓰인다. 


다만 카카오의 자회사 그라운드X가 자체 구현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은 사용되지 않는다. 향후 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의 과의 논의를 거쳐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정할 예정이라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