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코퍼레이션 새 최대주주, 의결권 행사 가능
7일 임시주총 통해 경영권 이양 가능해져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한국코퍼레이션의 새 최대주주가 의결권 행사를 할수 있게 됐다.


한국코퍼레이션은 지난 3일 공시를 통해 신청인 김자옥 외 38인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서울중앙지방법원 2020카합21678) 신청이 모두 기각돼 임시 주주총회에서 새 최대주주의 의결권 행사가 가능해졌다고 4일 밝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 50민사부는 결정문을 통해 "안진회계법인이 진행한 공개매각은 나름의 심사 끝에 선정절차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신주발행이 오로지 경영권 방어만을 위해 계획된 것으로 볼 수 없다"라고 판시했다.


또한 "채권자들은 의혹을 제기할 뿐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소명자료를 제출하지 못했다"라며 사건 신청을 모두 기각하기로 했다.소송비용은 채권자인 김자옥 외 38인이 부담하게 됐다.


재판부의 결정에 따라 밸류플러스투자조합 1호가 보유한 한국코퍼레이션 기명식 보통주 1000만주와 장우석씨가 보유한 기명식 보통주 200만주는 오는 7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한국코퍼레이션은 이번 임시주주총회에서 새로운 이사진을 선임해 재감사를 통한 거래 재개 등 경영 정상화 절차를 밟아 나갈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일부 소액주주들이 제기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신청과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 의해 모두 기각됐다"라면서 "7일 열리는 임시주총을 통해 한국코퍼레이션의 경영권이 새로운 최대주주에게 안정적으로 이양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